[리폿@이슈] #시즌제 #노홍철…'무도', 파격 실험에 쏠린 시선

기사입력 2017-01-12 11:19:4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지현 기자] '무한도전'이 새로운 실험에 나선다. 7주간의 휴식은 사실상 시즌제로 돌입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함이다. 



'무한도전'의 수장, 김태호 PD가 시즌제를 염원한 건 오래 전 부터다. 그는 매주 새로운 아이템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감이 상당하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시즌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사측(MBC) 입장에서는 가장 높은 광고 수입을 자랑하는 '무한도전'의 시즌제 도입을 섣불리 결정할 수 없었을 것이다. 제작진의 바람에도 불구, 시즌제 도입은 계속 논의에서 그쳤다.



'무한도전'은 포맷이 정해져 있지 않은 예능이다. 11년간 매주 마다 새로운 아이템과 특집을 보여줘야 한다는 스트레스가 상당했을 것이다. 또 국민 예능이라는 시청자의 기대도 이들의 부담을 가중시켰다. 새로운 소재에 대한 고민도 깊어졌을 것이다. 시즌제는 '무한도전'의 차선이 아니라 생존을 위한 필수 요소였다. 





'무한도전'이라는 브랜드 파워는 계속 커져가는 반면 제작진은 내부적으로 새로운 소재에 대한 고민에 시달렸다. 이런 상황에서 길을 시점으로 노홍철과 정형돈이 줄줄이 하차했고, 이들의 물리적인 공백은 '무한도전'의 사기를 떨어트렸다. 이들을 대신해 광희가 막내로 합류했지만, 시청자의 기대가 워낙 컸던 탓인지 성장은 더딘 편이었다. 광희는 2월 군에 입대한다. 하차다. 광희의 2년은 절반의 성공, 절반의 실패의 기록이다. 제작진의 고민은 더 깊어졌을 것이다.



늘 새로운 것에 도전했던 '무한도전'은 이번에도 새로운 실험에 나선다. 시즌제 프로젝트에 돌입했고, 노홍철 영입이 거론되면서 이들이 보여 줄 새로운 발걸음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관심은 독"이라며 자제를 부탁하고 있지만 노홍철이 합류하고, 시즌제가 가동될 경우 시너지 효과는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현 기자 mooa@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