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오마이금비’가 남긴 희망이라는 선물…착한 드라마 저력

기사입력 2017-01-12 08:47:2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오 마이 금비’가 “내가 열일곱 살 생일까지 살아 있거든 예쁜 옷 입혀주고 머리도 이쁘게 묶어서 아빠랑 같이 사진 찍는 거야”라던 허정은의 바람이 실현된 힐링 엔딩으로 마지막까지 희망을 선물했다.



KBS2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연출 김영조, 제작 오마이금비문전사, 로고스필름)가 지난 11일, 16회를 끝으로 아름다운 안녕을 고했다. 언젠가 부러움 가득한 눈으로 바라봤던 길가의 학생들처럼 열일곱 살 생일을 맞이해 교복을 입은 유금비(허정은)는 살아있는 것 자체로 기적과 희망을 이야기했다.



‘니만 피크병’ 중증에 접어들며 모휘철(오지호)과 고강희(박진희)는 물론, 거울에 비친 자신조차 알아보지 못했지만, 꿈속에서조차 “이렇게 가면 아빠가 많이 울 거야”라며 생명의 끈을 놓지 않은 금비. 잠시나마 기억이 돌아오자 교실을 찾아 친구들과 인사를 나눴고 휘철, 강희와 캠핑장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며 소소하지만,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마법 같은 하루가 지난 후 다시 이전처럼 기억도, 의식도 없어졌다. 하지만 금비가 여전히 살아 숨 쉬고 있다는 사실은 많은 이들에게 앞으로 나아갈 이유였고, 용기의 근원이었다. 비록 금비가 자신들을 알아보진 못해도, 가장 힘들고 지쳤을 때 옆에 다가와 행복을 선물해준 꼬마 힐러의 열일곱 살을 축하하기 위해 기꺼이 한자리에 모인 이유였다.



세상에서 가장 밝게 빛나던 금비의 웃음처럼, 금비를 둘러싼 이들의 입가에 번진 행복한 미소로 여운 짙은 엔딩을 선사, 마지막까지 ‘그럼에도 희망은 있다’고 전한 ‘오 마이 금비’. 유난히 온 국민의 마음이 허한 겨울날, 어른스러운 금비 어린이와 그 덕분에 삶의 이유를 찾게 된 어른들의 이야기로 불호 없는 착한 드라마의 저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오마이금비문전사, 로고스필름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신곡 기다리며 두근거릴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다시 시작된다. 매주 한 곡씩 신곡을 감상할 수 있는 SM 스테이션. 게다가 시즌2는 영역이 더 확장돼 그 기대를 높인다. SM엔터테인먼트의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 ‘STATION’(스테이션) 시즌 2가 오는 3월 31일부터 재개된다. 지난해 1년을 꼬박 가동시켜 52곡을 발표한 스테이션이 두 달간의 준비과정을 거쳤다. 시즌2 첫 주자는 그룹 레드벨벳이다. 어느덧 SM엔터테인먼트 내 음원파워를 지닌 가수로 올라섰다. 이미 두 번째 주자도 결정됐다. 그룹 NCT 멤버 텐의 무빙 포스터가 신곡을 예고했다. 레드벨벳과 NCT 텐으로 자칫 SM엔터테인먼트 전용 신곡 발표 창구라 여길 수 있겠다. 사실 지난 시즌1의 경우 소속 가수들의 콜라보레이션이 중심축이 됐다. 자사 보유 가수가 많은 것도 있겠지만, 신곡 수급이 가장 용이했던 부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번 시즌2는 규모를 키웠다. SM 아티스트들을 비롯한 외부 곡의 참여도를 높인다는 기획 의도로 출발했다. 현역 작곡가 및 프로듀서, 인디밴드, 아마추어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참여형 콘텐츠 OPEN STATION(오픈 스테이션)를 신설하겠다는 것. 이 중 선별된 작품은 스테이션 음원으로 발표된다. 이와 함께 자사에서 진행하고 있는 SM The Ballad(에스엠 더 발라드), SM The Performance(에스엠 더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별 프로젝트, SM Summer Vacation(에스엠 서머 베케이션), SM Winter Garden(에스엠 윈터 가든) 등 여름 및 겨울 시즌곡도 발표한다. 스테이션과 연계할 수 있는 콘텐츠는 한계를 두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레드벨벳의 ‘Would U’(우드 유)로 시작될 SM 스테이션은 매주 금요일 신곡을 발매한다. 편향적인 흐름을 깨고 보다 다채로운 음악으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기를 응원한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