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현장] 돌아온 장혁X이하나, 장르물 ‘보이스’ 선택한 이유

기사입력 2017-01-11 17:00:4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보이스’ 장혁과 이하나가 장르물로 뭉쳤다. 두 사람이 ‘보이스’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OCN 새 주말드라마 ‘놓치지 말아야 할 소리-보이스’(마진원 극본, 김홍선 연출, 이하 보이스) 제작발표회가 11일 진행됐다. 장혁 이하나 백성현 예성(슈퍼주니어) 손은서 등이 참석됐다.



‘보이스’는 소리를 쫓는 괴물형사 무진혁(장혁)과 소리를 보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가 호흡을 맞춘다. 범죄율 1위에 콜백률 전국 최저라는 성운지청 ‘112 신고센터 골든타임팀’에서 자신들의 가족을 죽인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다.



특히 장혁과 이하나의 만남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보이스’ 출연 이유에 대해 “특이한 소재에 흥미를 느꼈다”고 입을 모았다. 김홍선 PD 역시 “‘보이스’ 관전 포인트는 ‘소리’에 있다. 소리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추적하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믿고 보는’ 장혁은 데뷔 21년 만에 처음으로 형사 역에 도전했다. 그는 “형사 역할은 처음이다. 그동안 다른 공무원 역할은 많이 했다. 처음으로 형사 역할인데 기존 형사와는 조금 다를 것”이라며 “기존 형사의 모습도 있겠지만, 그것 말고도 다른 측면도 보여드릴 것 같다. 공부 열심히 해서 설득력 있게 그려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형사로서의 다부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액션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2015년 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 이후 오랜만에 복귀한 이하나는 ‘보이스’를 통해 장르물에 처음 참여했다. 이하나는 “장르물이 처음이다. 기대했던 연기를 원 없이 해보고 있다. 스릴러라는 장르의 매력도 많이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장혁도 “이하나의 또 다른 면모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하나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물론 OCN 드라마에서 여자 캐릭터가 돋보인 적은 드물었다. 이하나도 그 부분을 알고 있었다. 이에 대해 이하나는 “걱정했지만 김홍선 PD가 잘 이끌어줬다. 자신감도 많이 심어주셨다. 두렵다는 생각을 할 틈 없이 촬영하고 있다”면서 “제가 물이라면 장혁이 불이다. 역동적인 불과 물의 조합이 굉장히 좋다. 그런 부담감은 크지 않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장르물이라 잔인한 상황 등 수위 조절도 중요하다. 김홍선 PD는 “사건들에 대해 조심스러운 면이 많다”며 “현장에서 그분들이 느꼈을 만한 감정들을 그대로만 하자는 게 최선의 도리가 아닌 것 같다. 폭력이 미화되거나 정당화 되지 않게끔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혁과 이하나의 열연은 ‘보이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몸을 사리지 않는 장혁과 이목을 집중시키게 만드는 이하나의 조합은 그야말로 일품. 과연 두 사람은 첫 도전에서 호평을 이끌어낼지, 장르물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보이스’는 오는 14일에 첫 방송 된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신정환 복귀=개과천선 프로젝트, "예비父 응원해"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방송인 신정환의 방송 복귀로 연예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그가 방송에 복귀해야 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오는 8월 신정환이 한 아이의 아빠가 된다. 28일 신정환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신정환의 아내가 현재 임신 21주차”라고 밝혔다. 이로써 신정환이 지난해 9월 싱가포르에서 운영 중이던 빙수 사업을 모두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온 이유가 분명해졌다. 아이에게 적어도 떳떳한 아빠이고 싶었기 때문. 이날 신정환은 자신의 팬카페에 "제가 늦은 나이에 아빠가 된다는 사실에 참 많은 생각을 했다. 태어날 그 아이에게 넘어져서 못 일어나버린 아빠가 아닌 다시 일어나 성실하게 열심히 살았던 아빠로 기억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그동안 신세를 진 지인분들과 사랑을 주셨던 분들께 꼭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고 조금이나마 좋은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었다. 따가운 시선을 따뜻한 시선으로 돌리기가 쉽진 않겠지만 실망시킨 시간만큼 몇백 배의 노력으로 조금씩 갚아나가겠다. 지켜봐 주시면 고맙겠다. 그리고 보고 싶었다"고 복귀를 앞둔 심경을 전했다. 결국 신정환의 복귀는 예비아빠의 개과천선 프로젝트가 됐다. 떳떳한 아빠로서, 이제부터라도 성실한 방송인으로서 살아가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대중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과거 그의 거짓말이, 뻔뻔함이 7년 시간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는 모양이다.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는 타이밍에 전해진 임신 소식. 응원과 비난, 양날이 신정환을 겨누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TV줌인] ‘해투’ 이준기의 여자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준기와의 공개연애로 화제의 중심에 선 전혜빈. 28일 KBS2 ‘해피투게더’를 통해 공개된 건 누군가의 여자가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였다.  이날 전혜빈은 두 스타와의 이색 인연을 밝혔다. 첫 주인공은 바로 유승호다. 유승호와 드라마 ‘왕과 나’로 호흡을 맞췄다는 전혜빈은 “당시 유승호는 사춘기 학생이었고 난 20대 중반이었다. 내가 유승호를 정말 귀여워했다”라고 입을 뗐다.  그녀는 “유승호가 꼭 매니저 무릎 위에 앉아 있곤 했는데 그 매니저가 외친 거다. ‘승호가 혜빈이 누나 좋아한대요’라고. 그때 사춘기였던 유승호가 ‘몰라’하면서 얼굴을 가리더라. 너무너무 귀여웠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전혜빈은 “성인이 된 후로 유승호를 한 번도 못 봤다. 그때 번호를 받았어야 했는데”라 한탄,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또 오해영’으로 호흡을 맞춘 서현진과의 친분도 전했다. 전혜빈은 가수 출신 배우들에겐 남다른 유대가 있다며 “힘든 시간을 거쳤기에 그 고통을 안다. 잃어버린 동생을 만난 느낌이었다”라고 서현진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서현진과 함께한 남미여행에 대해선 “내가 여권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일정에 문제가 생겼다. 그때 서현진이 짜증 한 번 내지 않고 먼저 대사관에 문의도 해줬다”라며 관련 에피소드를 전했다. “서현진이 ‘언니 걱정 마. 이런 게 더 기억에 남아’라 하더라”는 것이 전혜빈의 설명.  이에 함께 출연한 김병옥은 “서현진이 정말 성격이 좋다. 간혹 예민한 배우들이 있는데 다 받아준다”라며 서현진의 인품을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전혜빈은 저예산 영화 ‘인어전설’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전혜빈은 “스태프만 7명인 영화였는데 싱크로나이즈 선수 역할을 맡게 됐다. 당시 제주도 수족관에서 쇼를 하는 장면을 찍어야 하는데 상어와 대왕 가오리가 오가는 곳이었다”라며 촬영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레디 액션’의 힘으로 이겨냈다는 것이 그녀의 설명. 그녀는 “겁이 나지 않았다”라고 거듭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