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부작 '맨몸의 소방관', '베이비시터'·'백희' 성공 신화 이을까 [종합]

기사입력 2017-01-11 15:24: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베이비시터', '백희가 돌아왔다'를 이을 4부작 드라마가 등장했다. 이준혁, 정인선의 연기 변신이 이끌 '맨몸의 소방관'. 4부작 대박 신화를 이을까.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주빈커피에서는 KBS2 '맨몸의 소방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박진석 PD, 이준혁, 정인선이 참석했다.



'맨몸의 소방관'은 뜻하지 않게 누드모델이 된 소방관이 10년 전 방화 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이준혁은 자신의 몸을 아끼지 않고 화재 현장에 뛰어드는 용맹한 소방관 강철수 역을, 정인선은 10년 전 방화사건으로 부모를 잃고 마음의 문을 굳게 닫아버린 비운의 상속녀 한진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박진석 PD는 "저희 드라마가 한 마디로 얘기하기 어렵다. 복합 장르다. 코믹한 톤이 있고 관계는 로맨틱, 전체 느낌은 스릴러다. 연출로 중점을 둔 것은 남녀인물들이 둘 다 변화되어가는 이야기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극에서는 그동안 스마트한 연기를 맡아 했던 이준혁의 변신이 포인트. 그는 빈틈 가득한 매력을 보여줄 예정. 이준혁은 "실제로도 빈틈이 크다. 그래서 촬영장에서 편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인선 역시 아픔과 상처를 표현해낼 예정. 그는 "스스로 절제된 감정 표현을 해야된다는 생각에 사로잡혔다. 인물 표현에 있어서 폭발적인 감정 표현만 있는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진아 인물이 어떻게 걸을 것인가부터 기본적인 자세, 목소리 톤 그런 것에 대해 집중할 수 있는 캐릭터라 더 힘들었다. 그래서 더 뜻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맨몸의 소방관'은 4부작 드라마. 조여정, 김민준이 출연한 '베이비시터', 강예원, 진지희, 김성오, 최대철, 인교진이 출연한 '백희가 돌아왔다'에 이은 4부작 드라마. 앞 작품들에 이어 인기 열풍을 이을 지 궁금증이 더욱 모이는 상황.



박진석 PD는 "'백희가 돌아왔다' 성공 덕분에 이번 드라마도 하게 된 것 같다. '백희'가 성공했기 때문에 기회도 얻었고 고마운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이준혁, 정인선, 조희봉, 이원종 등이 출연하는 '맨몸의 소방관'은 오는 1월 12일 오후 10시 방송.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