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장혁, 첫 형사 도전으로 ‘시그널’ 조진웅 넘을까 [종합]

기사입력 2017-01-11 14:58: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보이스’ 장혁이 형사로 돌아왔다. 첫 형사 역할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새 오리지널 토일드라마 ‘놓치지 말아야 할 소리-보이스’(마진원 극본, 김홍선 연출, 이하 보이스)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장혁 이하나 백성현 예성(슈퍼주니어) 손은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16부작 ‘보이스’는 소리를 쫓는 괴물형사 무진혁(장혁)과 소리를 보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이하나)가 범죄율 1위에 콜백률 전국 최저라는 성운지청 ‘112 신고센터 골든타임팀’에서 자신들의 가족을 죽인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과정을 그린다. ‘38사기동대’ ‘신의 퀴즈’ ‘뱀파이어 검사’ ‘나쁜 녀석들’ 등을 성공적으로 해낸 OCN이 선보이는 새로운 장르물이기도 하다.



이날 김홍선 PD는 “우리 주변에서 실제로 일어나는 사건을 모티브로 한다. 희생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면서 “관전 포인트는 ‘소리’에 있다. 소리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다. 추적하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혁과 이하나 역시 “‘보이스’의 특이한 소재에 흥미를 느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tvN ‘시그널’을 통해 조진웅은 형사 이재한 역으로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올해는 장혁이 데뷔 21년 만에 처음으로 형사 역에 도전해 관심을 모은다. 이에 장혁은 “형사 역할은 처음이다. 그동안 119 구조대원 등 공무원 역할은 많이 했다. 처음으로 형사 역할인데 기존 형사와는 조금 다를 것”이라며 “기존 형사의 모습도 있겠지만, 그것 말고도 다른 측면도 보여드릴 것 같다. 공부 열심히 해서 설득력 있게 그려낼 것”이라고 알렸다.



장혁은 “액션 연기 때문이 아니라 운동은 꾸준히 하고 있다. 형사로서의 다부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액션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예성 역시 장혁의 액션 연기에 감탄을 자아냈다. 백성현은 장혁과의 연기 호흡을 만족하며 “조언도 많이 해주고, 편하게 해준다. 장혁이 대본 공부를 정말 열심히 한다. 그래서 저도 더 열심히 공부한다”고 말했다.



이하나는 “처음으로 장르물에 참여했다. 기대했던 연기를 원 없이 해보고 있다. 스릴러라는 장르의 매력도 많이 느끼고 있다”고 털어놨다. 장혁 역시 “이하나의 또 다른 면모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OCN 드라마에서는 여자 캐릭터가 두각을 나타낸 적 없었다는 것에 대해 이하나는 “걱정했지만 감독이 잘 이끌어줬다. 자신감도 많이 심어주셨다. 두렵다는 생각을 할 틈 없이 촬영하고 있다”면서 “제가 물이라면 장혁이 불이다. 역동적인 불과 물의 조합이 굉장히 좋다. 그런 부담감은 크지 않다”고 솔직하게 전했다.



김홍선 PD는 배우들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배우들의 열정과 카리스마가 촬영장을 가득 채운다”며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보이스’는 오는 14일에 첫 방송된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조성진 기자 jinphoto@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결혼' 에릭 "나혜미와 열애 5년…상견례 아직 못했다"[공식입장]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신화 에릭이 나혜미와의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에릭은 최근 신화창조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에릭은 오는 7월 1일 배우 나혜미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이에 대한 러브 스토리와 결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에릭은 "그녀(나혜미)와는 5년 가까이 만나고 있다. 그동안 많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고 했다"며 "첫 열애설 기사 당시 서로 헤어져 있을 무렵이었기에 서로를 보호해주자는 차원에서 헤어진 연인이라고 표현하지 않고 선후배라고 말한 것이다. 그 이후 열애설은 사진도 사진이지만 실제로 사귀고 있을 때라 솔직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에릭은 2014년 나혜미와 열애를 부인한 후, 최근 인정한 것에 대해 설명한 것. 에릭은 아직 상견례도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에릭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E&J 이종현 대표는 에릭이 상견례 후 멤버들에게 알렸다고도 했다. 에릭은 "이종현 대표가 잘못 안 듯 하다"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날은 잡았지만 아직 상견례는 하지 못했다. 청첩장 역시 한달 전에 돌리는 것이기에 아직 양쪽 모두에 돌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에릭은 "많이 부족한 사람인지라 그 와중에서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걱정하신 분들께 진심으로 애정어린 감사를 드린다"며 "20주년 성과도 중요하지만 20주년 이상 갈 수 있는 발판으로 재도약의 계기를 함께 만들자"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에릭이 속한 신화는 오는 6월 신화 19주년 콘서트를 진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석조저택' 김주혁 "구탱이형 때문에 악역 안 통할까 걱정"[인터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주혁이 예능 이미지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김휘 감독)의 김주혁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김주혁)과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고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주혁이 연기한 남도진은 부와 명예, 명석한 두뇌까지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재력가다. 4개 국어와 능숙한 피아노 실력까지 두루 갖췄지만 출신이 분명치 않고 소문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올초 '공조'에서 서늘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김주혁은 숨통을 조여오는 눈빛과 섬세한 카리스마로 남도진을 입체감 있게 그렸다. 김주혁은 '공조'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악역 연기에 나선 것에 대해 "예능 이미지를 희석시키려 선택한 것은 아니다. 그건 오히려 위험한 일 아닌가. 예능 이미지가 있는데 악역을 사람들이 못 받아들이면 어떡하나"라고 밝혔다. 김주혁은 KBS2 '1박2일'을 통해 '구탱이 형'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사랑받은 바. 그는 "'공조' 때 가장 큰 걱정이 그 지점이었다. 대중이 내 악역 연기를 받아줬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흥행과 평가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5월 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