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밤의 해변’ 홍상수X김민희, 베를린영화제 동행할까

기사입력 2017-01-11 07:00: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베를린영화제에 초청 받았다. 홍상수 감독은 ‘밤의 해변에서 혼자’ 주인공 김민희와 베를린영화제에 동행할지 이목이 쏠린다.



지난 10일 ‘밤의 해변에서 혼자’(홍상수 감독) 해외배급사 화인컷 측은 “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오는 2월 9일 개막하는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이하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2008년 ‘밤과 낮’과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으로 베를린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3번째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다. 지난해 프랑스 배우 이사벨 위페르와 김민희, 그리고 정재영 등과 함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초청으로 홍상수 감독은 베를린 영화제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출연한 김민희와의 동행 여부도 관심이 모아진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배우와 감독으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여 세간을 놀라게 했기 때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최근 영화 촬영 중인 모습을 TV리포트가 단독으로 포착한 바 있다. 두 사람은 불륜설 이후에도 여전히 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베를린영화제에 동행하는 것도 가능성이 있다.



과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베를린영화제에 동행할지, 홍상수 감독은 베를린영화제 초청에 이어 수상까지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틴탑, 결국 ‘엘조 이탈’…“5인조 축소 컴백”[공식입장]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멤버 엘조의 이탈로 결국 그룹 틴탑은 5인조로 축소됐다. 20일 틴탑 소속사 티오피미디어 측은 ‘틴탑 5인조 활동 결정’이라는 제목으로 팬카페에 공지문을 게재했다. 지난 2월 멤버 엘조가 탈퇴를 요구했고, 이를 봉합하려던 틴탑 측은 이를 받아들인 것. 소속사 측은 “틴탑의 정규 2집 앨범은 틴탑의 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 5명의 멤버로 재 정비하여 활동하기로 결정했다. 그동안 당사와 틴탑 멤버들은 엘조가 틴탑 활동에 참여하기를 요청하며 앨범 발표일에 대한 확정을 미뤄왔다”고 그간 상황을 전했다. 또 “엘조가 더 이상 틴탑 앨범 활동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전하였고 컴백일을 미루는 것은 5명의 멤버들에게도 피해가 가는 일이라고 판단하여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이와 같은 결정을 하게 되었다”며 “5명의 틴탑 멤버들과 오랜 협의 끝에 결정했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규2집 앨범 발매일과 컴백 일정을 확정하여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엘조는 티오피미디어 측과 1년 여의 계약기간이 남았지만, 이를 파기하고 솔로 활동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엘조는 이미 티오피미디어 측에 계약해지 내용증명까지 보냈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도봉순' 온 우주가 바라는 박보영♥박형식의 한 걸음 [TV리포트=오하니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이 정도면 시청자랑 밀당 초고수! 우리 봉순이 동네 그만 지키고 연애 좀 합시다! 18일 방송된 JTBC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안민혁(박형식)은 도봉순(박보영)에게 어렴풋이 본인의 감정을 내비쳤다. 이날 도봉순은 “범인을 내 손으로 잡겠다. 경찰에게 맡기지 않겠다”며 발 벗고 나섰다. 안민혁은 “난 네 편이다. 내가 도와주겠다”며 그녀의 훈련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도봉순은 다른 방법으로 안민혁을 도왔다. 그녀는 안민혁의 본가를 찾아 약혼자인 척 연기를 했다. 안출도(한정국)는 돌아이라서 안민혁이 좋다는 도봉순을 마음에 들어 했다. 그러면서 과거에 안민혁이 여자 문제로 속을 썩인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본가에서 나온 안민혁은 도봉순을 데리고 엄마의 수목장을 찾았다. 그는 “그 어떤 남자라도 매력적인 여자와 친구하고 싶은 사람은 없다”며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한 장면을 일러줬다. 이를 들은 도봉순은 인국두(지수)와 본인은 친구이지 않냐고 대꾸했다. 안민혁은 “아닐 거다. 네 친구 너 좋아한다. 그것도 아주 많이. 널 친구로만 바라본다는 건 그건 너무 힘들이다.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설명했다. 또 “친구에서 애인이 되는 방법은 간단한데, 둘 중 한 사람이 한 걸음 더 다가서는 거야”라며 도봉순 쪽으로 딱 한 걸음 움직였다. 도봉순은 이에 대해 인국두와 본인 사이에는 없던 한 걸음이라고 회상했다. 한편 인국두는 조희지(설인아)에게 간접적으로 도봉순을 좋아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오하니 기자 newsteam@tvreport.co.kr /사진=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