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밤의 해변’ 홍상수X김민희, 베를린영화제 동행할까

기사입력 2017-01-11 07:00:5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베를린영화제에 초청 받았다. 홍상수 감독은 ‘밤의 해변에서 혼자’ 주인공 김민희와 베를린영화제에 동행할지 이목이 쏠린다.



지난 10일 ‘밤의 해변에서 혼자’(홍상수 감독) 해외배급사 화인컷 측은 “홍상수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오는 2월 9일 개막하는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이하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됐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2008년 ‘밤과 낮’과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으로 베를린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3번째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다. 지난해 프랑스 배우 이사벨 위페르와 김민희, 그리고 정재영 등과 함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초청으로 홍상수 감독은 베를린 영화제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 출연한 김민희와의 동행 여부도 관심이 모아진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배우와 감독으로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휩싸여 세간을 놀라게 했기 때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최근 영화 촬영 중인 모습을 TV리포트가 단독으로 포착한 바 있다. 두 사람은 불륜설 이후에도 여전히 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베를린영화제에 동행하는 것도 가능성이 있다.



과연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베를린영화제에 동행할지, 홍상수 감독은 베를린영화제 초청에 이어 수상까지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