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래드피트 제작 '문라이트' 126관왕 전례없는 대기록

기사입력 2017-01-10 12:47:2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문라이트'(베리 젠킨스 감독)가 영화상 126관왕에 등극했다.



8일(현지시각) 미국 LA 비버리 힐튼 호텔에서 진행된 제74회 골든글로브시상식에서 '문라이트'가 드라마 부문 경쟁작 '맨체스터 바이 더 씨' '핵소 고지' '라이언' '로스트 인 더스트'을 제치고 작품상을 수상하였다.



'문라이트'는 2016년 텔류라이드 영화제 월드 프리미어로 첫 소개된 후 해외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전례가 없던 찬사를 이끌어낸 작품이다. 이미 '문라이트'는 북미 개봉 3달 후에도 미국 영화 평론가 사이트인 메타크리틱에서는 99점을, 미국 영화정보 사이트 로튼토마토 신선도 98%을 받으며 만점에 가까운 평을 이끌어내며 2017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불리고 있다.



놀라운 작품성에 화제성까지 더해진 '문라이트'는 흑인 영화에 인색한 할리우드의 정서를 뒤집으며 아카데미시상식 전초전이라고 불리는 이번 제74회 골든글로브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을 수상하고 하루 앞선 1월 7일(현지시간) 진행된 전미비평가협회상 또한 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 촬영상까지 4관왕을 휩쓸며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편견을 깨며 천재 감독의 美친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LA영화비평가협회상 4관왕, 전미비평가위원회 3관왕, 뉴욕비평가협회 3관왕, 뉴욕온라인비평가협회 5관왕, 샌프란시스코비평가협회 6관왕, 고담어워즈 4관왕, 보스턴온라인영화비평가협회 4관왕, 토론토영화비평가협회 2관왕, 크리틱스초이스 2관왕, 시카고국제영화제 2관왕 등 영화상 126관왕(1/9기준)을 싹쓸이하며 자고 나면 깨지고 있는 대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문라이트'는 친구들이 작다고 놀릴 때 불리는 리틀(i.Little), 자신의 진짜 이름 샤이론(ii.Chiron), 유일한 친구 케빈이 부르는 블랙(iii.Black) 3가지 이름을 가지고 있는, 마이애미를 배경으로 홀어머니와 살고 있는 소년의 인생을 그린 영화다. 30대의 겨우 두 번째 장편으로 전 세계 돌풍을 일으키며 천재 감독 칭호를 이끌어 내고 있는 배리 젠킨스가 연출을 맡았다. '노예 12년' '빅쇼트' '디파티드' 등 완성도 높은 영화들을 제작하여 아카데미 수상작을 지속적으로 배출해 온 플랜B가 제작, 플랜B의 공동 대표인 브래드 피트가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국내 개봉은 2월이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문라이트'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신정환 복귀=개과천선 프로젝트, "예비父 응원해"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방송인 신정환의 방송 복귀로 연예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그가 방송에 복귀해야 했던 이유가 공개됐다. 오는 8월 신정환이 한 아이의 아빠가 된다. 28일 신정환 측 관계자는 TV리포트에 "신정환의 아내가 현재 임신 21주차”라고 밝혔다. 이로써 신정환이 지난해 9월 싱가포르에서 운영 중이던 빙수 사업을 모두 정리하고 한국에 돌아온 이유가 분명해졌다. 아이에게 적어도 떳떳한 아빠이고 싶었기 때문. 이날 신정환은 자신의 팬카페에 "제가 늦은 나이에 아빠가 된다는 사실에 참 많은 생각을 했다. 태어날 그 아이에게 넘어져서 못 일어나버린 아빠가 아닌 다시 일어나 성실하게 열심히 살았던 아빠로 기억되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라고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그동안 신세를 진 지인분들과 사랑을 주셨던 분들께 꼭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고 조금이나마 좋은 모습을 다시 보여드리고 싶었다. 따가운 시선을 따뜻한 시선으로 돌리기가 쉽진 않겠지만 실망시킨 시간만큼 몇백 배의 노력으로 조금씩 갚아나가겠다. 지켜봐 주시면 고맙겠다. 그리고 보고 싶었다"고 복귀를 앞둔 심경을 전했다. 결국 신정환의 복귀는 예비아빠의 개과천선 프로젝트가 됐다. 떳떳한 아빠로서, 이제부터라도 성실한 방송인으로서 살아가겠다는 의지다. 그러나 대중은 여전히 차갑기만 하다. 과거 그의 거짓말이, 뻔뻔함이 7년 시간으로는 용서받을 수 없는 모양이다. 실망시켜드린 책임을 지는 타이밍에 전해진 임신 소식. 응원과 비난, 양날이 신정환을 겨누고 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연예 [TV줌인] ‘해투’ 이준기의 여자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준기와의 공개연애로 화제의 중심에 선 전혜빈. 28일 KBS2 ‘해피투게더’를 통해 공개된 건 누군가의 여자가 아닌 배우 전혜빈의 이야기였다.  이날 전혜빈은 두 스타와의 이색 인연을 밝혔다. 첫 주인공은 바로 유승호다. 유승호와 드라마 ‘왕과 나’로 호흡을 맞췄다는 전혜빈은 “당시 유승호는 사춘기 학생이었고 난 20대 중반이었다. 내가 유승호를 정말 귀여워했다”라고 입을 뗐다.  그녀는 “유승호가 꼭 매니저 무릎 위에 앉아 있곤 했는데 그 매니저가 외친 거다. ‘승호가 혜빈이 누나 좋아한대요’라고. 그때 사춘기였던 유승호가 ‘몰라’하면서 얼굴을 가리더라. 너무너무 귀여웠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전혜빈은 “성인이 된 후로 유승호를 한 번도 못 봤다. 그때 번호를 받았어야 했는데”라 한탄,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또 오해영’으로 호흡을 맞춘 서현진과의 친분도 전했다. 전혜빈은 가수 출신 배우들에겐 남다른 유대가 있다며 “힘든 시간을 거쳤기에 그 고통을 안다. 잃어버린 동생을 만난 느낌이었다”라고 서현진과의 만남을 회상했다.  서현진과 함께한 남미여행에 대해선 “내가 여권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일정에 문제가 생겼다. 그때 서현진이 짜증 한 번 내지 않고 먼저 대사관에 문의도 해줬다”라며 관련 에피소드를 전했다. “서현진이 ‘언니 걱정 마. 이런 게 더 기억에 남아’라 하더라”는 것이 전혜빈의 설명.  이에 함께 출연한 김병옥은 “서현진이 정말 성격이 좋다. 간혹 예민한 배우들이 있는데 다 받아준다”라며 서현진의 인품을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전혜빈은 저예산 영화 ‘인어전설’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전혜빈은 “스태프만 7명인 영화였는데 싱크로나이즈 선수 역할을 맡게 됐다. 당시 제주도 수족관에서 쇼를 하는 장면을 찍어야 하는데 상어와 대왕 가오리가 오가는 곳이었다”라며 촬영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레디 액션’의 힘으로 이겨냈다는 것이 그녀의 설명. 그녀는 “겁이 나지 않았다”라고 거듭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