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던트 이블' 밀라 요보비치 "이준기에 영감 받았다"

기사입력 2017-01-09 08:44: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준기의 영화 '레지던트 이블:파멸의 날'(폴 앤더슨 감독) 출연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에서 이준기는 엄브렐라 기업의 사령관 ‘리’를 맡아,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를 위기에 빠뜨리는 인물로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이번 이준기의 영화 출연은 할리우드 대표 감독이자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주역인 폴 앤더슨 감독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성사된 것으로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이준기의 화려한 액션과 탁월한 연기력에 매료된 폴 앤더슨 감독은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만의 강렬한 액션연기를 소화해낼 수 있는 배우로 그를 지목하며 직접 메일을 보내 출연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평소 ‘레지던트 이블’ 시리즈의 팬이었던 이준기는 “마지막 편에 출연하는 것이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라고 생각했다”고 특별출연을 결정하게 된 것. 



이준기와의 첫 작업을 통해 폴 앤더슨 감독은 “액션 연출에 있어 이준기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그는 손에 꼽을 정도로 멋진 배우다”라며 그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준기와의 강렬한 일대일 대결을 펼친 밀라 요보비치는 “그는 스턴트 없이 모든 액션 연기를 해낸 배우다. 그와 함께 연기하며 굉장한 영감을 받았다”고 전했다.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상을 구할 백신에 대한 결정적 정보를 입수한 인류의 유일한 희망 ‘앨리스’(밀라 요보비치)가 파멸의 근원지 라쿤 시티로 돌아와 엄브렐라 그룹과 벌이는 마지막 전쟁을 그린 작품. 1월 25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UPI코리아 제공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