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이름은' 신카이 마코토 밝힌 #韓흥행 #日지진 #제목의미[종합]

기사입력 2017-01-06 11:46: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영화와 한국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과시했다.



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너의 이름은.'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했다.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낀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족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일본에서 1700만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다. 국내에서는 지난 4일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 '초속 5센티미터', '언어의 정원' 등을 통해 섬세하면서도 아름다운 영상미를 펼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지난 4일 개봉 이후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정말 믿을 수 없는 일이다. 감사하다"라며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앞서 300만 관객을 돌파하면 한국을 다시 찾겠단 공약을 내세운 것에 대해 "사실 한국에서 이렇게까지 큰 사랑을 받을 줄 모르고 했던 공약이었다"라고 웃으며 "꼭 공약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제목에 마침표를 찍은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의미를 남았다. '너의 이름은?'이라는 물음표의 의미, '너의 이름은 잊어버렸다'의 의미, '너의 이름' 알고 있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한가지로 설명할 수 없는 의미가 담긴 영화이기 때문에 마침표를 찍었다"라고 설명했다.



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이 영화의 직접적인 모티브가 된 것은 아니다. 그 사건 이후 일본인, 일본사회 등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대지진 이후 우리가 알게된 것은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마을이 당장 내일 사라질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라고 털어놨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SBS '박선영의 씨네타운' 보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