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조인성·정우성과 '더킹'…출연만으로 영광"[인터뷰]

기사입력 2017-01-04 17:38: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이주연이 조인성, 정우성과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더 킹'(한재림 감독, 우주필름 제작)의 이주연은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TV리포트 사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쉽지 않은 도전에 나선 계기와 배우로서 고민을 털어놨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다. 



드라마 '웃어라 동해야', '전우치', '불멸의 여신',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등의 작품을 통해 크고 작은 역할을 야무지게 소화한 이주연은 이번 '더 킹'에서 청순함을 겸비한 톱스타를 연기했다. 스포일러가 돼 밝힐 순 없지만 작품의 히든카드격인 캐릭터.



"처음 오디션을 봤을 땐 역할을 정해놓고 보진 않았어요. 이후 감독님께서 1대1 미팅을 하고 싶다고 해서 따로 봤죠. 사실 고민이 많은 캐릭터였거든요. 하지만 감독님을 만나고 그 고민이 어느 정도 해소가 됐어요. 결과적으로도 만족해요. 쉽지 않은 장면인데 감독님께서 예쁘게 찍어주셨어요. 저 아주 짧고 굵게 나와요.(웃음)"





많은 고민을 떠안고 뛰어든 작품이지만 현장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역할상 정우성과 촬영장에서 마주치진 않았고, 조인성, 배성우, 한재림 감독이 이주연이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게 멍석을 깔아줬다. 



"저는 조인성, 정우성 선배님과 한 작품에 출연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죠. 특히 배성우 선배가 현장에서 재밌게, 편하게 해주셔서 고마웠죠. 선배님 공연(연극 '클로저')을 따로 보러가기도 하고, 선배님 차기작(영화 '꾼')에 나나가 출연하길래 잘 부탁드린다고 셋이 따로 뵙기도 했어요.(웃음)"



이주연이 '더 킹'으로 얻은 건 든든한 선배 배우뿐만이 아니다. '더 킹'덕분에 카메라에 대한 두려움을 깨부술 수 있었다고. "'더 킹'덕분에 이제 더 이상 카메라 앞에 서는 게 두렵지 않아요. '내가 이것도 해냈는데 못 할 게 뭐 있어'라는 심정일까. 연기 폭도 더 넓어졌어요."



한편 '더 킹'은 '연애의 목적', '관상'을 연출한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월 18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