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김하늘 "베드신의 모멸감…눈물 참기 힘들었다"[인터뷰]

기사입력 2017-01-04 12:05:0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효주는 정교사 하나 보며 버티는 친구예요."



영화 '여교사'(김태용 감독, 외유내강 제작)의 김하늘은 4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여교사'는 여교사 효주의 아무 것도 일어나지 않을 것 같은 일상에 끼어든 후배 여교사와 남학생과의 미묘한 관계로 인해 돌이킬 수 없는 변화와 파국을 맞게 된 이야기를 그린다. 김하늘이 여교사 효주를, 효주를 뒤흔들 후배 여교사는 유인영이, 남제자는 이원근이 열연을 펼쳤다.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공항가는 길'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김하늘은 자신의 자리를 치고 들어온 정교사에게 느끼는 질투, 모멸감, 자격지심을 특유의 세밀한 심리 묘사로 펼쳐낸다. 



김하늘은 남학생과의 멜로라는 쉽지 않은 작품을 선택한 것에 대해 "누구나 취미든 사랑이든 한가지 몰두해 있는 것이 있지 않나. 효주는 정교사가 되는 것 하나를 바라보며 버티는 친구다. 오래된 남자친구도 기댈 수 없고, 곁에 누구하나 없지 않나"라고 밝혔다.



"'블라인드'도 마찬가지였지만 '여교사'의 효주도 너무나 안쓰럽고 안타까워서 보듬어주고 싶은 캐릭터였어요. '정교사도 아닌 게', '널 사랑하지 않았어'라는 대사를 들을 때 모욕감이란…. 연기할 때도, 완성본을 볼 때도 무너져내렸어요. 시나리오를 덮자마자 기분 나쁘고 가슴이 아팠죠. 효주를 잘 그려내고 싶었어요."



김하늘은 감정적으로 가장 무너져내린 순간으로 베드신을 꼽았다. "베드신 클로즈업 장면이 정말 힘들었어요. 효주가 어느 순간부터 제정신이 아니잖아요. 재하(이원근)가 덮치는 순간 정신이 든 거죠. 그 순간 느낀 수치심, 모멸감이 한꺼번에 찾아왔을 거예요. 정신이 돌아온 거죠. 눈물이 계속 나는데 입을 꾹 다물고 참아야 하는 장면이고. 감정적으로 정말 힘들었어요."



'여교사'는 연출은 국내 최연소 칸영화제에 입성,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받은 '거인' 김태용 감독이 맡았다. 1월 4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