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김종국·송지효 하차X강호동 불발"…'런닝맨'의 진퇴양난

기사입력 2016-12-16 06:47:1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대중이 사랑한 '런닝맨'은 어디로 갔을까. 원년 멤버 김종국, 송지효의 일방적 하차 통보부터 강호동 출연 불발까지. 그야말로 첩첩산중이다.



지난 14일, 7년 간 한결 같았던 SBS '런닝맨'의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됐다. 김종국, 송지효의 하차와 강호동의 합류 소식이 전해진 것. 확 달라지는 '런닝맨', 이에 대한 기대와 아쉬움이 동시에 쏟아졌다.



하지만 곧 '런닝맨' 변화에 얽힌 불편한 소식이 흘러나왔다. 김종국, 송지효의 하차가 일방적이었다는 것. 심지어 송지효 소속사 측은 기사를 통해 하차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다. 그 이후 제작진의 하차 설득을 받았다고.



이 사실이 전해지자 '런닝맨'을 향한 질타가 쏟아졌다. 7년 동안 함께 울고 웃는 김종국, 송지효와의 이별. 제작진은 최소한의 예의도, 배려도 갖추지 않았다.



엎친데 덮친 격. 강호동의 출연 마저 불발됐다. 강호동의 소속사 측은 "고민 끝에 출연을 결심한 것은 사실. 하지만 그 이후 알려진 일련의 상황들로 인해 출연 결정 사실이 불편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판단을 했다"면서 "불편함을 끼쳐드리는 상황을 원치 않다. 아프고 죄송스럽지만 출연 제안을 정중하게 고사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결국 '런닝맨'은 잘못된 판단으로 김종국, 송지효에겐 상처를 안겼고 대어 강호동 역시 놓치게 됐다. 이 뿐이랴. 대중에겐 씻을 수 없는 낙인이 찍혔다. 사건이 발생하고 이틀 후에나 발표한 사과문 역시 골든타임을 놓친 듯 보였다.



그동안 멤버들의 가족 같은 팀워크와 스펙터클한 게임 진행으로 국내외 팬들에게 큰 사랑 받은 '런닝맨'. 어쩌다 이 같은 불명예를 안았을까. '런닝맨' 탄생 이후 최고의 위기, 분명 쉽게 해결될 사안은 아니다. 이럴 때일수록 더욱 신중해야할 것. 이번 위기를 계기로 초심을 찾는, 얽힌 실타래를 차근히 풀어갈 '런닝맨'을 기대해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SBS '런닝맨'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사랑 "필라테스로 몸매 관리” [화보]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매거진 인스타일 코리아는 배우 김사랑의 화보를 공개했다. 뉴욕의 롱아일랜드시티에서 진행된 화보를 위해 김사랑은 일찍이 잠을 청하고, 소식과 피부 관리를 하는 등 철저한 자기 관리를 했다는 후문이다. 그녀는 2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필라테스에 빠져들어 일주일에 두세 번 꾸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소에도 자세를 신경 쓰게 되고, 항상 긴장하게 만들어 확실히 체형이 교정된다고.  “패션을 좋아하고 관심도 많은 편이죠. 여배우에게 패션은 거울과 같다고 생각해요. 작품 속에서는 캐릭터를 더욱 명확하게 만드는 조력자고, 일상에서도 자신의 취향과 이미지를 드러낼 수 있으니까요” 라며 화보 촬영 내내 집중하는 모습은 프로다웠다. 뉴욕 패션위크에 참석하고, 화보 촬영을 하는 등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스텝들을 먼저 챙기고, 배려하는 따스함을 보이기도 했다. 곧 '미스터 선샤인' 사전 제작 촬영에 들어가는 그녀. 신미양요 때 일어난 이야기를 처음 다루는 작품이라 호기심이 크다고 말했다. 역사에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우리가 기억해야 할 의병 이야기 속에서 캐릭터와 의상 역시 기대해달라고도 덧붙였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인스타일
연예 야노시호, 몽골 소년에 왈칵 눈물 쏟은 이유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야노시호가 말을 타는 몽골 소년의 모습에 왈칵 눈물을 쏟았다. 16일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선 몽골로 여행을 떠난 추블리네 패밀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이날 야노시호는 요리실력을 뽐냈다.  이날 야노시호와 아이린은 씨름연습장에 간 추블리네 멤버들과 몽골 씨름 선수들을 위해 저녁으로 보양식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한국식 보양식 삼계탕을, 아이린은 김밥을 준비했다. 야노시호는 직접 큰 솥에 여러 마리의 닭을 삶고 갖은 채소를 넣어 20인분의 삼계탕을 직접 만들었다. 이어 펄펄 끓여 완성된 삼계탕 맛에 야노시호는 “정말 맛있다”며 흡족해했다.  이어 야노시호는 삼계탕은 몽골선수들의 입맛까지 취향저격했고 여기저기서 ‘맛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랑이도 엄지를 내보이며 엄마의 요리에 대한 흡족함을 드러냈다. 그런가운데 이날 야노시호는 말을 타고 초원을 달리는 몽골 소년을 보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저런 남자아이를 갖고 싶다”며 둘째를 갖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울컥한 듯 눈물을 보이며 그녀는 “아이의 모습이 멋있어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그녀는 “남자아이가 커가는 느낌이라고 할까 뭔가를 열심히 성취해가는 그런 모습을 보고 남자아이가 갖고 싶다고 느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남자아이랑 여자 아이는 또 다르잖아요. 뭔가에 도전하고 성장하는 남자아이의 모습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와 대화를 나누며 즐거워했고 아이의 순수한 모습에 매료된 듯 “바르고 순수함이 느껴져서 많이 감동했다”고 덧붙였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추블리네가 떴다’캡처 
연예 '아형' B1A4 신우, 진지한 웃음유발자 [TV리포트=김문정 기자] B1A4의 신우가 진지함 속 웃음을 유발하는 캐릭터로 숨겨왔던 예능감을 발산했다. 16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형님'에서 B1A4(산들, 바로, 진영, 신우, 공찬) 멤버들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폭소 유발자는 다름 아닌 신우였다. 신우는 형님들이 자신의 이름을 잘 모르자 민경훈을 바라보며 "경훈이가 내 이름을 맞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민경훈은 "왜 이렇게 느끼해? 너무 지그시 바라보는 거 아냐?"라고 반응했고, 민경훈은 멤버들이 내주는 힌트로 '신음(메)'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신우는 당황하지 않았고 오히려 "가끔 신음으로 활동할게"라고 마무리했다. 이어 신우는 "어떤 상황도 뮤지컬로 표현할 수 있다"며 강호동과 상황극을 벌였다. 신우는 오열 연기를 선보였고, 그의 진지한 모습 때문인지 멤버들과 형님들은 키득거리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압권은 신우의 '나를 맞혀봐' 시간. 그는 평소에 입에 달고 사는 말로 "그런 말 하는 거 아녀"를 꼽았다. 신우는 상대방의 말이 도가 지나칠 때나 동생들을 혼내킬 때도 쓴다고 말했다. 형님들은 "어떻게 혼내는데?"라며 궁금해했고, 이에 신우와 바로의 사투리 상황극이 벌어졌다. 신우는 계속 무언가를 원하는 바로에게 "그런 말 하는 거 아녀", "그러는 거 아녀"라며 단박에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콩트 시간에는 발차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신우는 힘차게 떠올랐지만 결국 간발의 차로 실패했다. 그는 민망한 듯 바닥에 누워 마지막까지 웃음을 안겼다.  한편, 다음주 '아는 형님'에는 방탄소년단 출연이 예고돼 기대를 모았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형님'
연예 졸지에 가짜 딸 된 신혜선, 불안한 미래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김혜옥의 비뚤어진 자식 사랑 때문에 신혜선의 미래가 불안해졌다. 과연 이 실타래는 어떻게 풀릴까? 16일 방송된 KBS2 토일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연출 김형석 / 극본 소현경)에서는 양미정(김혜옥)의 거짓말이 드러났다. 미정은 서태수(천호진)를 찾아가 그동안의 일을 털어놨다. 노명희(나영희)가 집에 갑자기 들이닥쳤고, 명희의 추궁에 그녀의 친딸이 서지안(신혜선)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사실 명희의 친딸은 서지수(서은수)인 바. 태수는 미정의 거짓말에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이건 잘못된 일이라며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지만, 미정은 지안이 유학가고 싶어하지 않았느냐며 딸의 미래를 위해 이대로 비밀을 지키자고 남편을 설득했다. 미정은 "왜 지안이라고 한 거냐"는 남편의 추궁에 "모르겠다 나도 모르게 튀어나왔다"며 "아니라고 실토하고픈 생각이 안 들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미정은 지안이 정규직 자리를 친구에게 뺏기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목격했고, 친딸 지안이 더는 고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 엄청난 거짓말을 한 셈이었다. 태수는 "잘못했다고 해"라고 설득했지만, 미정은 "이미 늦었다.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다. 자기도 버틸 기력이 없었던 거다. 이 일 파투 내면 지안이 두 번 죽이는 셈이다"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태수는 이대로 진실을 외면할 수 없었고 지안을 불러냈다. 그는 "무슨 말을 해도 놀라지 마. 지안이 너.. 그 집에 가면 안 돼"라고 해 파란을 예고했다. 과연 태수가 진실을 털어놓을지, 지안의 미래는 어떻게 그려질지 '황금빛 내인생'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황금빛 내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