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4년간 진흙탕 싸움 종지부..조덕제 결국 성추행 유죄 확정

기사입력 2018-09-13 16:29: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조덕제가 결국 상고심에서도 유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이로써 4년간 진흙탕 싸움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



대법원 2부(김소영 대법관)는 13일 강제추행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조덕제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중 합의하지 않은 상황에서 여배우 A씨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강제 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극 중 조덕제가 여배우 A씨를 강간하는 장면. 지난해 10월 서울고등법원은 무죄를 선고했던 1심을 뒤집고 조덕제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4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을 선고했다. 



조덕제는 이에 불복해 상고했고 기자회견과 SNS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쏟아내기도 했다.



조덕제 사건을 둘러싼 가장 뜨거운 쟁점은 하체 추행 여부였다. 조덕제는 앞서 TV리포트와 인터뷰를 통해 "하체를 만진 적 없다"고 했으나, 여배우 A씨 입장은달랐다. A씨가 촬영 직후 조덕제에게 하체 추행 이유를 물으니 조덕제는 사과 없이 "연기에 몰입해 그랬다"라는 말만 했다는 것. 또, A씨는 "조덕제가 경찰조사에서 하체 추행에 대해 인정했다"고 전했다.



조덕제 측은 "여배우 하체에 손을 넣었다면 당연히 소리 지르거나 NG를 냈어야 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여배우 A씨는 "성폭력 당한 뒤 패닉에 빠져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했다. 그때야 왜 성폭력 피해자들이 침묵하고 싸움을 포기하는지, 신고나 고소를 망설이는지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주요 부문에 관해 일관되고 구체적으로 진술하고 있고 진술내용에서 모순된 부분이 없다. 피해자가 연기자로서 활동에 지장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음에도 이를 감내하면서까지 조덕제를 허위로 무고할 이유가 없다"고 전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