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성추행 가사·퍼포먼스, 디스 아닌 성범죄” vs 블랙넛 “묵묵부답” [리폿@현장]

기사입력 2018-09-13 17:34:0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사과 NO, 강력 처벌 원해” vs “묵묵부답” 



래퍼 키디비(27·김보미)가 ‘성적 모욕감’을 느끼게 했다는 블랙넛(28·김대웅)을 용서할 뜻이 없음을 확실히 했다. 



1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 심리로 열린 블랙넛의 모욕 혐의 공판에 키디비로 증인으로 출석했다. 



블랙넛은 자작곡에 키디비를 성적으로 모욕하는 가사를 쓴 혐의 등으로 키디비에게 고소당했다. 이후 키디비는 2017년 11월, 블랙넛이 공연에서 총 4차례 자신을 모욕하는 행위를 했다는 내용으로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 블랙넛을 추가 고소했다.



이날 증인 신문은 공개 분리신문으로 진행됐다. 두 건의 고소 건에 대한 내용. 키디비는 “(블랙넛의)‘인디고 차일드’라는 노래 발매 날짜를 알지는 못한다. 팬들이 알려줘서 알았다. 노래 가사에 대해서는, 팬들에 의해서 알고 있었다. 피고인은 내 관심 밖의 사람이었다”고 1차 고소 배경부터 답했다. 



2차 고소건에 대해서도 “변호사 분이 동영상을 보고 말씀해주셨다. 자위행위를 하는 퍼포먼스를 보고 추가 고소를 하자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저 동영상을 처음에는 누르지 못했다. 화가 많이 났고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며 “보고 난 다음에는 기가 찼다. 죽여버리고 싶었다”고 분노를 표했다. 



키디비는 “‘100’이라는 노래 공연 당시, 내 이름인 키디비 앞에서 멈추고는 (자위)퍼포먼스를 했다. 나를 특정한 것이라는 것을, 누구나 알 수 있다. 1차 고소가 끝나고 언론에 이미 보도 된 상황이었다. 동영상 사이트 (해당 공연)베스트 댓글에서도 ‘키디비 어쩌고’ 이런 식으로 댓글이 달렸다. 의도해서 나를 모욕했다는 것을 다들 알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키디비는 “표현 하나를 말하는 것보다, 그 의도가 불순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키디비는 “피고인에 대한 처벌을 강력히 원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도 주장했다. “1차 고소는 가사로 했다. 공연장은 2차로 추가 고소했다. 모욕감은 둘 다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게 핵심 내용.





키디비는 “만약 블랙넛이 사과를 한다면, 받아줄 의향이 있냐”는 재판부의 질문에도 단호하게 답했다. “사과는 때가 늦었다고 생각한다. 나를 존경해서 그렇다고 하는데, 기가 차다”고 밝혔다. 



키디비는 “이 사건이 사람들한테도 주목 받는 이유가 ‘힙합이냐 아니냐’ 문제 라고 생각한다. 디스전이 아니라 성적 모욕 문제다. (계속해서)허세를 부리고, 저번 법정에서는 (블랙넛이)김치 티셔츠를 입고 왔다. 세상을 우습게 보는 사람에게 가벼운 형량을 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1년 넘게 고통 받았다. 저 사람도 고통 받기를 바란다”고 울분을 토했다. 키디비는 현재까지 2차 피해에 시달린다고도 토로했다. 



키디비는 블랙넛의 변호인 질문에 답했으며, 이 자리에서 블랙넛은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블랙넛에 대한 7차 공판은 오는 10월 8일 오후 4시에 열린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