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김해숙 "위안부役..촬영 끝나고 우울증 진단"[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06-10 09:57:1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배우 김해숙이 우울증 진단을 받은 사실을 털어놨다.



영화 '허스토리'(민규동 감독, 수필름 제작)의 김해숙은 최근 진행된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연기한 후 6개월간 우울증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위안부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당시 일본 열도를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 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다.



김해숙은 '허스토리'에서 과거 아픔을 딛고 자신의 상처를 공개하며 일본에 당당히 맞선 배정길 할머니를 연기했다. 긴 세월 남몰래 지켜온 비밀을 털어놓고 문정숙(김희애) 설득 끝에 재판에 참여하는 인물. 



"시사회 반응이 좋아서 다행이에요. 이제 두발 뻗고 잘 수 있겠어요. '허스토리'는 모든 게 새로운 느낌이었어요. 처음엔 영화를 안 보고 싶을 정도로 두려웠어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느낌이었죠. 영화를 보고 나니 허하고, 멍했죠. '해냈구나'라는 감동도 있고, 한편으론 내가 너무 부족한 연기를 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언론시사회 후 극찬이 쏟아지고 있는 '허스토리'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부러 쥐어짜지 않는다. 다만, 우리 곁에 함께 숨 쉬고 있는 할머니들이 재판대 위에서 쏟아내는 증언들에 절로 눈물과 분노가 들끓는 것. "내를 17살 꽃다운 시절로 돌리도"라는 배정길 할머니의 외침에서 관객도 함께 가슴이 미어진다.



"전 워낙 성격이 낙천적이거든요. 수많은 힘든 캐릭터를 연기하기도 했고요. 그런데 '허스토리'는 찍는 내내 몸이 어디 아픈가 싶을 정도로 무기력했어요. 촬영이 진행될수록, 회를 거듭할수록 힘들었어요. 어떤 날은 촬영장에 가는 게 싫을 정도였죠. 감독님께서도 걱정 많이 하셨죠. 촬영 끝나고 병원에 갔더니 우울증이래요. 너무 깜짝 놀랐어요. 보통 촬영 끝나고 조금은 쉬는데, 바로 다음 작품에 들어가야 할 것 같았죠. 전혀 다른 캐릭터로 SBS '이판사판'에 출연했는데, 드라마 끝나고 나니 또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두 달간 여행을 떠났고, 조금은 벗어날 수 있었죠."



한편 '허스토리'는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내 아내의 모든 것'의 민규동 감독이 연출했다. 6월 2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DOC와 다른 전우♥"…'불청' 이하늘, 악동→사랑꾼 결혼 발표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악동' DJ DOC 이하늘이 결혼한다. '불타는 청춘'을 통해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하며 '사랑꾼'으로 거듭났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하늘이 멤버들에게 결혼 발표를 한 모습이 공개됐기 때문. 이하늘은 이날 남자 멤버들과 이동 중에 "다음 여행이 내 마지막 '불타는 청춘' 아닐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저 결혼합니다"라고 발표했다. 이하늘은 그동안 11년 만난 연인에 대해 종종 언급했고, 비공개 영상들이 공개돼 감동을 더했다. 이하늘은 "그동안 과연 둘 다 행복할 수 있을까하는 시간이 길었다면, 이제는 그래도 가보자고 했다. 나 하나만 봐온 사람인데…", "결정은 늦었지만, 결정을 내리기까지 오래 기다리게 했지만, 이제는 꽃길만 걷게 제가 길을 또 열심히 만들 것이다. 사랑한다"면서 결혼을 결심한 이유와 아내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이하늘의 여자친구는 17살 연하로, 애칭은 '모과'다. 두 사람은 11년의 연애와 기다림 끝에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이하늘은 이날 여자친구에 대해 "DOC와 또 다른 내 팀이다. 전우다, 전우"라면서 애정을 과시했다. 악동으로 유명한 이하늘은 여느 때와 달리 쑥스러운 모습이었다. 로맨틱한 면모를 과시, 사랑꾼으로 거듭났다. 또한 이하늘은 제주도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비행기표로 청첩장을 줄 것이라고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하늘답게 그는 가발 없이 당당하게 식을 올릴 것이라고도 했다. 특별한 결혼식이 될 것으로 예상돼 기대를 모은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불타는 청춘' 화면 캡처
연예 '둥지탈출3' 김수정, 가족 향한 악플에 "방송 과하게 편집돼…오해 없었으면"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아역배우 김수정이 가족을 향한 악플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김수정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방금 방송으로 인해 많은 얘기들이 오가는 것을 봤습니다. 전부 거짓은 아니지만 조금 과하게 편집 된 것 같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김수정은 "동생이 제가 놀 때 따라 온 적은 거의 없으며, 영상통화도 극히 드문 일입니다. 또한 저 날은 촬영을 위해 근무를 하루 쉬셨습니다.여러 오해가 붉어져 심한 말들이 보이는 거 같습니다"고 말했다. 김수정은 "조금이나마 오해가 없어지셨으면 좋겠고, 저희 가족은 문제 없이 화목하게 지내고 있으니 더 이상 근거 없는 소문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배우 김수정이 되겠습니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아역배우 김수정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정의 아빠는 딸에 대한 지나친 관심을 드러냈다. 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가 하면, 아들 김민준에게 누나의 약속 장소를 함께 나가라고 말한 것. 김수정의 아빠는 "수정이가 놀이터에 놀러를 나가거나 하면 남자 아이들 때문에 문제가 생긴다. 수정이가 똑 부러지기 때문에 경찰을 부르거나 했다"면서 "방과 후에도 남자 애들과 문제가 생겼다. 그럴 때 그 어린 민준이가 남자 애들이랑도 싸우더라"고 딸 김수정을 걱정하는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김수정은 친구들과 대화에서 동생 김민준 때문에 불편함을 느꼈다. 김수정은 "친구들과 대화를 동생이 듣고 있다는 것이 불편했다. 또 고자질이 심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김수정의 아빠는 영상통화까지 했다. 김수정은 친구들과 만남에서도 아버지의 감시를 받은 것. 김수정은 그런 아빠에게 서운함을 털어놨다. 방송이 공개된 후 김수정 아빠를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딸 김수정은 지나치게 감시한다는 것. 악플이 쏟아지자 결국 김수정이 직접 SNS을 향해 입장을 공개했다. 다음은 김수정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방금 방송으로 인해 많은 얘기들이 오가는 것을 봤습니다. 전부 거짓은 아니지만 조금 과하게 편집 된 것 같습니다.동생이 제가 놀 때 따라 온 적은 거의 없으며,영상통화도 극히 드문 일입니다.또한 저 날은 촬영을 위해 근무를 하루 쉬셨습니다.여러 오해가 붉어져 심한 말들이 보이는 거 같습니다.조금이나마 오해가 없어지셨으면 좋겠고,저희 가족은 문제 없이 화목하게 지내고 있으니 더 이상 근거 없는 소문들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는 배우 김수정이 되겠습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둥지탈출3'
연예 [룩@차이나] 성룡 아들 방조명, 카지노 대부 딸 하초련과 데이트 포착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성룡의 아들인 배우 방조명(팡쭈밍)과 마카오 재벌의 딸이 데이트를 즐겼다. 21일 중국 시나연예는 방조명이 최근 홍콩에서 마카오 카지노 왕 스탠리 호의 딸 하초련(허차오롄)이 단둘이 만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방조명과 하초련은 하초련이 운영 중인 우육면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즐겼다. 둘뿐이었다. 서로를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미소를 지었다. 식사를 마친 뒤 두 사람은 방조명의 벤틀리 차량을 타고 현장을 떠났다.   하초련은 홍콩 사교계에서 꽤 인기가 많은 인물로 알려졌다. 과거 톱스타 오극군과 교제했으며, 홍콩 명문가 자제들의 구애가 끊이지 않는다는 전언이다. 방조명과는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낸 것으로 알려졌으나, 두 사람 모두 싱글인 만큼 식사를 하고 차를 타는 모습이 포착되자 데이트설이 불거진 상황이다. 한편 지난 2014년 중국에서 대마초 흡연 및 흡연 장소 제공 혐의로 징역형을 받았던 방조명은 부친 성룡의 도움으로 복귀를 위해 노력 중이다. 최근 성룡의 신작에 참여해 연출을 공부하고 있으며, 배우에서 연출자로의 전향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중국 시나연예
연예 [룩@재팬] 아무로 나미에, 은퇴 전 고향에서 마지막 라이브 [TV리포트=박설이 기자] 제이팝 여제 아무로 나미에의 마지막 라이브 공연이 결정됐다. 22일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 보도에 따르면 내달 16일 은퇴하는 아무로 나미에는 은퇴 전날인 15일 오키나와에서 뮤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아무로 나미에가 노래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마지막 무대다. 오키나와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페스티벌 좌석 수는 약 3천 석.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 전 마지막 모습을 보기 위한 예매 전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은퇴 당일인 16일에는 인근 해변에서 아무로 나미에를 위한 불꽃놀이가 열릴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 대해 아무로 나미에는 "훌륭한 아티스트 여러분과 오키나와에서 같은 무대에 서게 돼 매우 영광이다. 멋진 추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지막 무대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아무로 나미에가 은퇴 전 마지막으로 오르는 이 페스니벌에는 아무로 나미에와 같은 오키나와 출신의 BEGIN과 MONGOL800, 히라이켄 등이 출연한다. 그 외에 아무로 나미에의 공연 내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9월 16일 은퇴 예정인 아무로 나미에는 지난 6월 도쿄돔에서 은퇴 전 마지막 투어를 마무리했다. 이 투어로 일본 및 중국, 홍콩, 대만에서 80만 관객을 동원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차이나포토프레스(CFP) 특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