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세월호 4주기 앞두고…故 타니 비보가 더 안타까운 이유

기사입력 2018-04-16 10:23: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타니의 비보가 전해졌다. 22세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난 타니. 세월호 4주기를 앞뒀기에 더 안타깝게 다가오고 있다.



故 타니는 지난 14일 새벽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타니가 고향에 내려갔다가 개인적인 일이 있어서 이동 중 사고를 당했다. 외아들인데 부모님의 충격이 크다"라고 밝혔다.



특히 故 타니의 비보는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 있어 더욱 안타까움이 크다. 故 타니는 2016년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곡 '불망'으로 데뷔했다. 그리운 사람을 찾아 헤매는 소녀의 아련함을 담은 '불망'. 세월호 참사의 기억을 잊지 않길 바라는 추모의 마음이 담겼다.



'불망' 발매 당시 타니는 MBN스타와 인터뷰를 통해 "제 또래 친구들의 사고였다. 무거운 주제로 조심스러웠고 첫 앨범으로 다루는데 마음에 걸렸다. 하지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였다"라고 털어놓기도.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던 가수 타니가 세월호 4주기를 앞두고 전한 비보. 안타까움이 클 수밖에 없다.



최근 새 음반을 내고 활동을 준비 중이었다는 故 타니. 미처 꿈을 다 펼치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故 타니의 소식에 애도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타니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