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틴 나영 “‘복면가왕’ 출연 행복…잊지 못할 것” 소감

기사입력 2018-04-16 08:52: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걸그룹 프리스틴의 멤버 나영이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나영은 16일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MBC ‘복면가왕’ 출연을 결정하고 준비하면서 혼자서 무대를 채운다는 것에 많이 떨리고 긴장했는데 프리스틴 나영으로서 무대 위에서 제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어 정말 영광이었다. ‘복면가왕’에서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15일 ‘복면가왕’을 통해 나영은 라이브 실력을 가감 없이 드러낸 바 있다. 이에 현장의 연예인 판정단과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이목까지 집중시켰다.



특히 ‘복면가왕’에 ‘민들레 소녀’로 등장한 나영은 악동뮤지션의 ‘200%’와 에픽하이의 ‘우산’을 통해 허스키하면서도 부드러운 목소리와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무대를 꾸몄다. 매력적인 랩과 보컬 실력은 물론 남다른 무대 매너를 선보여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와 관련해 나영은 “이번 무대를 통해 제가 많은 분들께 넘치는 응원과 힘을 받은 것 같아 기쁘고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더 열심히 연습하고 발전해서 다방면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나영이 소속된 프리스틴은 음악 활동 및 예능 등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프리스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