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미우새' 현존 1위 예능…김종국X김종민 최고 시청률 24.6%

기사입력 2018-04-16 09:02:4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SBS ‘미운우리새끼’가 일요일 예능 1위를 기록하며, 안방에 최고의 웃음을 선사했다.



16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  83회의 전국 시청률은 평균 19.9%, 최고 24.6%를 기록했다. ‘미우새’는 지상파와 종편, 유료 케이블까지 국내 전 채널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일에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중 1위, 한 주간 방송된 모든 예능 중 1위까지 ‘시청률 3관왕’을 거머쥐며 독보적인 ‘현존 최고 예능’의 왕좌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주병진이 스페셜 게스트로 함께 했는데, 토니 엄마가 소녀 팬처럼 신이 난 나머지 졸음도 잊어 ‘미우새’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토니 엄마는 설렘을 표현하다가도 “너무 늦었다”며 지난 세월을 한탄하자, 주병진은 스튜디오 테이블로 올라가 악수를 청하며 기운을 북돋아 주기도 했다.



계속 수다를 떨던 주병진이 “근데 이 프로가 뭐 하는 프로그램이에요?”라며 어리둥절해 하던 것도 잠시, 곧 ‘미우새’들의 롤 모델이 되어버린 제일 큰 형님으로서 어머님들의 일장 연설을 들으며 쩔쩔맸다. 김건모가 2년 안에 결혼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을 받자, “제가 없어져야 됩니다”라며 자기 죄(?)를 인정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최고의 1분’을 차지한 장면은 김종국의 집에서 벌인 김종민의 오징어 난장 제2탄. 김종민은 김종국의 구박에도 오징어 먹물 수타 짜장면 만드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심지어 김종국이 소중히 여기는 거꾸리 비닐 위에 오징어를 널어 말리는 용감함을 보였는데, 김종국은 오징어를 말리는 것보다 이후 비닐을 걷어야 한다는 사실을 더 힘들어하는 ‘김짠국’ 면모를 보였다.



김종민은 수타를 치겠다며 온 집안을 밀가루 천지로 만들었지만, 결국 면 뽑기에 실패하고 수제비로 노선을 변경했다. 게다가 소스로는 인스턴트 짜장을 사용해 종국을 황당하게 했다.



하지만 종국은 3분 오징어 먹물 수제비의 맛에 의외로 합격점을 줬다. 덤으로 만든 오징어찜은 대만족이었다. 해당 장면은 분당 시청률 24.6%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밖에도 김건모는 롤러장에서 예전에 취중 고백을 한 적이 있는 이본을 만나 설렜지만, 며칠 뒤 이본의 열애 기사를 발견하고 상심에 빠졌다. 박수홍은 아버지를 모시고 윤정수 삼촌 최돈벽과 고스톱 설욕전을 벌였다. 박수홍 아버지는 선을 내주고도 결국 역전승을 이뤄 아들을 대신해 복수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