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C "내 이혼이 당신에게 무슨 피해를 줬는가? 납득 어려워"

기사입력 2018-04-15 11:12:5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뜨거운 감자 김C가 인터뷰를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최근 허밍턴포스트는 김C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김C는 인터뷰를 통해 최근 디제잉을 하면서 지낸다고 밝혔다.



이어 김C는 노래 '중력의 여자'를 설명하며 이혼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김C는 "나는 이혼을 했다. 이혼하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나의 사생활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 내가 뭐 어마어마하게 큰 죄를 저지른 게 아닌데, 어디도 못 나가는 상황이 된 거다. 내가 공인이면 그럴 수 있다. 사람들은 공인의 개념을 오인하고 있다. 정확히 공인은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이다. 세금으로 생활을 여위하는 거다. 나는 공적인 영역에서 일하는 사적인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김C는 "나는 직접적인 자유를 잃게 됐다. 웃긴 거다. 새 앨범이 나왔지만 인터뷰도 지금 하는 게 2번 째다. 예전에는 (몰려오는) 인터뷰를 어떻게 처리하나 할 정도였는데 말이다"라고 털어놨다.



김C는 "나와 내 가족들이 지금 어떻게 됐는지.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세상만 그렇게 바라보는 거다. 왜 그렇게 남들 일에 관심이 많고 왜 그렇게 타인에 대해 쉽게 판단하려고 할까. 왜, 무슨 권리로.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도 웃긴 거다. 내가 당신에게 무슨 피해를 줬는데? 이렇게 물어보고 싶은 거지. 내 이혼이 당신에게 무슨 피해를 준 건가? 어디가 아픈 건데? 나로서는 납득하기 어려웠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김C는 공백기에 대해서도 "강요된 거지. 방송에서 내가 출연하는 걸 원하지 않았다. 위에까지 올라갔다가 드롭된 경우가 한 두번이 아니었다"라고 설명하기도.



이외에도 김C는 "'중력의 여자' 이후 또 다른 곡도 준비 중인가"라는 질문에 "디지털 싱글이 여전히 어색하지만 그렇다고 판이 변하고 있는 세상에서 불평불만만 할 수는 없다. 나도 적응해야지. 후반기 정도에 한곡 정도 더 내려고 준비하고 있다"라고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2000년 뜨거운 감자로 데뷔한 김C는 '봄바람 따라간 여인', '시소', '고백' 등의 곡으로 사랑 받았다. 특히 예능 '천하무적 야구단', '1박 2일'을 통해 예능인으로도 사랑 받은 김C. 2014년 이혼으로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김C는 2016년 '여행생활자 집시맨'으로 방송가에 복귀했으며 지난 2월 28일 '중력의 여자'를 발매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김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