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리턴’ 고현정→박진희, 이 바통터치 성공할까

기사입력 2018-02-15 08:03:0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리턴’ 고현정의 빈자리를 박진희가 채웠다. 박진희는 첫 등장부터 의미심장했다. 짧지만 분명 강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최경미 극본, 주동민 연출)에서는 최자혜(고현정 박진희)가 머리를 자르고 바뀌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리턴’에서 최자혜는 강인호(박기웅)의 무죄를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법정을 나선 강인호는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봉태규)과 만났다. 두 사람은 강인호가 서준희(윤종훈)를 다치게 한 범인과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진범을 찾겠다고 다짐하자 불안해했다.



독고영(이진욱)은 김정수(오대환)에 대한 수사를 계속 이어나갔다. 그러던 중 몇 가지 단서를 확보하고 김정수를 압박하려 했다. 이 때 김정수는 염미정(한은정) 살인사건으로 자수했다. 하지만 의아한 점이 많았고, 독고영은 당황했다.



그러던 중 최자혜는 스스로 머리카락을 잘랐다. 이어 독고영이 애타게 찾는 약물까지 가지고 있었다. 최자혜가 범인과 연관되어 있음을 암시한 대목이었다.



‘리턴’에서 가장 관심을 모은 장면은 박진희의 첫 등장. 박진희는 방송 말미에 짧게 등장했다. 스스로 머리카락을 자른 채 묘한 표정을 지은 것. 이는 ‘리턴’ 엔딩을 장식했다.



우여곡절 많았지만 ‘리턴’은 자연스럽게 흘러갔다. 하지만 시청자가 다 알고 있는 상황에서 분명 어색함이 느껴졌다. 아직 ‘리턴’이 성공적인지는 판단하기 이르다. 고현정의 분량도 있었고, 박진희는 마지막에 짧게 등장했기 때문일 터.



이를 잘 넘어가기 위해서는 박진희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 개연성 있는 전개 역시 필요해 보인다. 박진희와 다른 출연진들이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도 관건.



과연 ‘리턴’은 막바지를 향해 잘 달려갈 수 있을지, 박진희는 고현정을 대신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쏠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SBS ‘리턴’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