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상 받았죠?” ‘7th 가온차트’ 젝스키스 이재진, 수상 태도 논란

기사입력 2018-02-14 21:14:4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젝스키스 이재진이 또 한 번 태도 논란에 휩싸일 모양새다.



14일 오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가 개최된 가운데 그룹 슈퍼주니어 이특과 걸그룹 트와이스 다현이 MC를 맡았다.



이날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에서 젝스키스는 올해의 가수상 디지털 음원부문 9월 1위에 호명됐다. 젝스키스의 ‘특별해’가 볼빨간사춘기의 ‘썸 탈꺼야’를 누르고 1위를 차지한 것.



1위 트로피를 받은 젝스키스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젝스키스 멤버들은 차분하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네 번째로 마이크를 잡은 이재진 역시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내 “그런데 우리 무슨 상 받은 거지?”라고 되물었다.



이재진의 당황스러운 발언에 젝스키스 멤버들은 귓속말을 나눴다. 결국 이재진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상황을 정리하려 했다.



수상 소감을 말하는 자리에서 무슨 상을 받은 지도 몰랐다는 것은 당황스러울 수밖에. 이재진은 그동안 각종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도 태도 논란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한편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에는 트와이스 황치열 헤이즈 악동뮤지션 GOT7 뉴이스트W 멜로망스 선미 워너원 아이유 세븐틴 슈퍼주니어 등이 무대에 올랐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제7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