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人 11色, 밸런타인 선물"…워너원, 완전체 화보 공개[화보]

기사입력 2018-02-13 14:11:3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워너원의 현실 매력을 담은 매거진 ‘하이컷’의 2가지 표지와 화보가 공개됐다.



워너원은 14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11명의 다채로운 캐릭터가 살아 있는 화보를 선보였다. 위아래 한 벌로 트레이닝 세트를 맞춰 입은 단체 컷부터 배진영이 직접 그린 박지훈 그림을 들고 찍은 투샷, 근엄한 표정으로 목말을 탄 이대휘, 박우진, 배진영, 유쾌한 선글라스 듀오로 변신한 라이관린&옹성우 등 ‘에너제틱’한 컷에서 워너원의 현실 매력이 묻어난다. 반면 차분한 분위기의 강다니엘, 황민현 컷, ‘모델미’를 내뿜는 김재환, 하성운, 윤지성에게서는 성숙한 남자의 모습도 비쳤다. 이번 화보는 현장 스케치 포함 총 32페이지 분량으로, 커버부터 내지 일부까지 다르게 구성한 A, B 2가지 종류로 제작돼 워너원의 넘치는 매력을 다채로운 컷으로 만날 수 있다.



화보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워너원 멤버들은 특유의 팀워크와 활기찬 분위기로 촬영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촬영 내내 멤버들을 살뜰히 살폈던 리더 윤지성, 고난도 포즈도 여유 있게 소화했던 강다니엘, ‘물광 피부’로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던 하성운, 스태프들과 정답게 장난치던 황민현, 쉬는 시간마다 신곡 안무 연습에 몰두했던 김재환, 배진영의 초상화를 그리기 위해 고뇌했던 박지훈, 수많은 간식 중에서 초코빵을 유난히 좋아했던 배진영, 카메라를 든 라이관린과 모델이 된 옹성우, 가장 어려운 ‘목말’ 포즈를 소화한 박우진, “우진 형 최고!”를 외치며 촬영장 분위기를 밝게 만든 이대휘까지, 11명 멤버 모두 저마다의 매력을 뽐냈다.



워너원의 화보와 생생한 촬영스케치는 2월 14일 발행되는 ‘하이컷 216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하이컷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