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6년째 연애중"…윤계상♥이하늬, 日 삿포로 동반여행

기사입력 2018-02-12 16:59:1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윤계상, 이하늬 커플이 일본으로 동반 여행을 떠났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12일 오전 10시께 삿포로 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기상 악화로 예정보다 출발이 2시간 늦어졌다. 두 사람은 인천부터 일본까지 꼭 붙어 다니며, 다정한 연인의 모습을 보였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이른 아침 인천공항에 나란히 등장했다. 두사람은 추운 날씨에 맞춰 편한 스타일로 챙겨 입었다. 윤계상은 모자와 안경으로, 이하늬는 마스크를 착용했다. 



6년째 열애 중인 두사람은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기는 했지만, 당당히 동반 여행을 떠났다. 수속 체크를 함께 하고, 기내에도 나란히 앉았다. 일본 공항에 도착해서도 윤계상과 이하늬는 함께 수하물을 찾으며 연신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밸런타인데이를 함께 보내는 둘만의 특별한 여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2013년 열애를 인정하고, 6년째 만남을 이어오고 있는 공개 커플이다. 이번 여행으로 둘 사이 애정 전선에 이상이 없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