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이미 늦은 사과…쓴소리 거부하는 김미화의 오만함

기사입력 2018-02-11 17:59:38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누구를, 무엇을 위한 사과였을까. 



중계에 투입되면서부터 논란을 야기한 개그우먼 김미화가 공식 사과문으로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미화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에 나섰다. 일부 네티즌은 이것부터 수용하지 못했으나, 시청자 입장에서 참여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는 멘트가 문제였다. 김미화는 박경추, 허승욱과 함께 중계석에 앉았다. 그리고 아프리카 선수들이 등장하자 “아프리카 선수들은 지금 눈이라곤 구경도 못 해봤을 것 같은데”라고 발언해 파장을 키웠다. 또 반말 어투를 섞어 사용하며 시청자를 불편하게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평창올림픽이 잘 안되기를 바랐던 어떤 분들도 계실 것. 그분들은 평창의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을 들고 서 계셔야 된다” 등 다소 정치색으로 비칠 수 있는 언급도 있었다. 스포츠 정신의 근간이 되는, 올림픽 현장이기에 용인되기 힘든 발언이었던 것. 



김미화는 결국 공식 사과했다. SNS를 통해 “‘가랑비에 속옷 젖는다’더니 일베들의 악의적인 밤샘 조리돌림으로 일부 비난이 ‘여론’이 되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습니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것조차 제 불찰입니다. 저를 아껴주시는 분들께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올림픽 중계에 부족함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하며 앞으로 더 나아지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미화의 예상과는 달리, 이는 즉각 네티즌의 심기를 건드렸다. 실수를 인정하기보다, 일부 쓴소리가 여론이 된데 아쉬움을 토로하는 어조가 강했기 때문. 이는 진정성을 의심하게 했고, 일부의 분노는 진짜로 여론이 됐다. 



하루도 안 지난 현재, 김미화는 새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드디어 남 탓이 아닌, 내 탓이 담겨 있었다. “부적절한 사과문으로 오히려 논란을 키웠습니다. 저의 생각이 짧았습니다. 깊은 사과드립니다”라며 “선의의 쓴소리를 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합니다. 이를 계기로 좀 더 반성하며 낮아지겠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제는 늦은 걸까. 최초의 기회를 놓쳐버린 그녀에게, 대중의 반응은 여전히 냉정하다. 쓴소리도 들을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에게나 통하는 법이다. 사과 역시도 마찬가지 아닐까. 더욱 꽁꽁 언 대중의 마음을 녹이는 데는 시간이 아직 필요해 보인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SNS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