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권영찬 "같은 실패도 회복탄성력 따라 성패 달라져"

기사입력 2018-01-31 22:02:3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최근 다양한 방송과 기업 현장에서 행복재테크 스타강사로 유명한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상담코칭심리학과 권영찬 교수가 강연전문기관인 양평의 보보스펜션에서 진행된 한 중견기업의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진행했다.



권 교수는 이날 강연에서 “같은 실패를 겪어도 회복탄력성에 따라 성패 달라져!”란 주제를 가지고 ‘자존감’을 얻는 노하우에서부터 ‘셀프마케팅’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참석자들로부터 공감대를 형성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권영찬 교수의 ‘회복탄력성’과 ‘셀프마케팅 노하우’ 주제를 다르면서, 똑같은 교통사고를 당하더라도 회복탄력성이 높은 사람은 “누군가에 다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니 앞으로 더 조심해야지!”라고 자신을 위로한다.



권 교수는 하지만 회복탄력성이 낮은 경우에는 “하필이면 많고 많은 사람 중에 나한테 이런 사고나 난 것을 보면 이건 무슨 안 좋은 암시야. 나는 재수가 더럽게 없어. 앞으로 더 안 좋은 일이 생기면 어떻게 하지”라고 큰 일로 만들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영찬 교수는 “나한테만 이런 일이 생겨? 나는 안 되는 인생이야”라고도 할 수 있지만, 크게 성장한 사람들의 경우에는 “살면서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일이 나에게 생겼구나. 어떻게 헤쳐 나갈까?”라고 양자 택일을 하는 것은 나의 선택에 달려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권 교수는 지난 2009년부터 ‘자신의 실패와 회복탄력성에 대한 결과의 방향성'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며, 자연스럽게 스타강사 대열에 올라섰으며, 이제는 40여명 이상이 소속된 스타강사 사관학교의 대표를 맡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권영찬닷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