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강사 박은지, 권영찬닷컴 합류 "인문학 강연 진행"

기사입력 2018-01-31 21:54:1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최근 다양한 방송 활동과 영어 스타강사이자 인문학 강사로 유명한 박은지가 2018년을 맞이해 강연전문기관인 양평 보보스펜션에서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하는 강연을 진행했다.



ELIS 영어학원 대표로 활동하면서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는 멘토링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박 강사는 현재 권영찬닷컴 소속의 멘토링 강사, 인문학 강사로 활동하면서 진로코칭 상담전문가로도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박은지 강사는 이날 강연에서 학부모들을 위해 마련한 ‘2018 우리 아이 제대로 된 학습습관 만들기’라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영어학원장 출신 박 강사는 학부모들에게 이날 자녀들의 생활 습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강연에서 박은지 강사는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속담이 있듯이 어릴 때의 습관이 한 사람의 운명을 바꿔놓을 수 있을 정도로 큰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녀는 성공한 사람들의 세 가지 특징으로 구체적인 꿈, 열정, 그리고 좋은 습관을 언급하며 좋은 습관을 가진 사람만이 나중에 웃을 수 있다면서 작은 규칙부터 꾸준히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박 강사는 마지막으로 학부모들에게 영어 잘하는 방법을 소개하면서 영어공부 방법의 습관을 바꿔 매일 30분씩만 재밌고 신나게 몰입할 것을 강조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권영찬닷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미스터션샤인’ 유연석X변요한, 김태리 향한 애달픈 사랑법 [TV줌인]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유연서과 변요한이 김태리를 향한 슬픈 연정을 불태우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tvN '미스터션샤인‘에선 동매(유연석)와 희성(변요한)이 애신(김태리)을 위해 자신들의 연정을 드러내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애신의 할아버지 사홍(이호재)는 희성을 찾아와 그의 성정이 선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허니 이제 그만 애신이 데려가라”고 말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고 있는 희성은 “말씀 올리기 송구하오나 전 그 여인이 마음에 안듭니다. 웃는 것도 걷는 것도 눈빛 하나 손끝하나까지 무엇하나 다 마음에 안듭니다”라며 마음과 정 반대의 말을 했다. 누구보다 애신을 원하면서도 그녀를 위해 마음에 없는 말을 했던 것.  그러나 애신의 할아버지는 “그 애 성격에 혼인을 깨자 했을테고 쌀쌀히 대했겠지. 그 모든 것을 다 감싸달란 말이네. 혹여 내게 무슨 일이 생기면 그 아이를 꼭 지켜달라는 부탁이니”라고 말하며 희성을 고민하게 만들었다.  동매 역시 애신을 향한 슬픈 사랑을 드러냈다. 애신에게 빚을 지게 만들었고 그녀에게 한달에 한번 동전 한 개씩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  애신은 “나를 일본에 팔아넘길 것인가”라고 물었고 그는 “아무것도요. 그저 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애신이 나라를 위한 투사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그저 잘못 봤고 앞으로도 잘못 볼 겁니다. 애기씨를 잘 보는 새끼가 있으면 눈깔을 뽑아 버릴거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자신의 목숨을 마음대로 살리지 않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는 “돈은 달에 한 번씩 받겠습니다. 그 아이가 전달하는 것을 받은 그 자도 더는 캐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애신은 “지금 나를 평생 보겠다는 건가”라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애신을 향한 동매와 희성의 사랑법이 눈길을 모은 가운데 이날 방송에선 유진이 자신을 키워준 선교사의 죽음에 오열하는 모습이 방송되며 시련을 예고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미스터션샤인’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