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베스트커플상 투표, 나♥전현무 뽑았다" [화보]

기사입력 2018-01-26 08:12:05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신나라 기자] 모델 한혜진이 전현무와의 베스트커플상을 희망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한혜진은 최근 '더스타' 매거진 2월호와 함께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혜진은 1980년대 레트로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몸매가 드러나는 보디수트와 글리터 의상을 입고 모델 포즈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컷마다 어울리는 트렌디한 발리 선글라스를 매치해 역시 모델다운 패션 센스까지 뽐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혜진은 최근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예능 MBC '나 혼자 산다'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우리 프로그램이 시청자에게 사랑받고 있다는 건 멤버 모두 체감하고 있다”라며 “다들 바빠 자주 만날 수는 없지만 단체 채팅방에서 열심히 연락한다”라고 말했다.



진행자로 나섰던 지난해 MBC '방송 연예 대상'에 대해서는 “생방송이니 무조건 실수하지 말고 우리 멤버가 제발 사고만 치지 말았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현무와의 베스트 커플상 수상을 놓친 것에 대해 “베스트 커플상을 받아서 뭐 하겠는가. 당연히 ‘기안 나래’ 커플의 수상을 예상했지만, 투표는 우리 커플에게 했다”라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또 한혜진은 다시 태어나도 모델을 하고 싶냐는 질문에는 “다른 걸 해보고 싶다. 전혀 다른 분야인 수학 선생님이나 기계공학 분야”라고 하더니 “아무래도 산수를 못해서 안 될 수도 있다”라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한혜진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스타' 2월호에서 공개된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더스타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