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픽] '세모방' 헨리, 목포서 잘생긴 거시기 등극 '폭소'

기사입력 2018-01-13 11:16:3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헨리가 버스 승객의 ‘거시기’ 습격에 당황했다.



‘어디까지 가세요?’ 목포 편에 출연한 그가 대표적인 전라도 사투리인 ‘거시기’라는 단어를 생애 처음으로 듣고 '멘붕'에 빠진 것이다. 어리둥절해 하는 헨리의 모습으로 인해 버스 안은 웃음으로 초토화됐다고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늘(13일) 밤 11시 20분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은 목포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목포 버스에 탑승한 헨리는 포근한 인상의 어머니 승객을 만나 당황스러운 상황에 마주했다. 친구의 집을 방문하려던 어머니 승객은 헨리와의 동행을 알리기 위해 친구에게 전화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헨리의 이름을 기억해내지 못해 ‘거시기’라고 표현한 것.



어머니 승객이 전화하는 모습을 보고 있던 헨리는 자신을 ‘거시기’라고 칭하는 말을 듣고 큰 멘붕에 빠졌고, 어색하게 주변 승객들을 바라봐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거시기’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지 못한 그는 어머니 승객과 친구의 집으로 향하는 길에 “근데 아까 ‘거시기’라고 했는데.. 거시기가 뭐예요?”라고 끈질기게 질문을 던졌다고 전해져 그가 어떤 대답을 들었을지 궁금증을 야기한다.



이후 헨리는 40년간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두 어머니를 만나 강추위를 단번에 녹일 따뜻하고 감동적인 이야기를 나눌 예정. 어머니들의 사연을 들은 헨리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하트 콧구멍을 보여주며 아들처럼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돼 이들의 만남에 기대를 더한다.



과연 헨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녹인 어머니들의 사연은 무엇일지, ‘거시기’의 습격으로 인해 멘붕 소용돌이에 빠진 헨리의 모습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세상의 모든 방송’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