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연주회 앞두고 멘붕 '충격'

기사입력 2018-01-13 10:03:5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세계를 휩쓸고 다니는 선우예권이 공연을 앞두고 위기에 처했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연출 황교진)에서는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이 연주회를 앞두고 심각한 멘붕에 빠진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이 과정에선 허당美(미)부터 프로페셔널함까지 모두 볼 수 있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그는 무대 위 피아니스트가 아닌 무대 아래 푸근한 뮌헨 푸로 친근감을 폭발시키며 시청자들에게 가깝게 다가갔다. 이번 주에는 공연을 앞두고 준비하는 클래식 아티스트 선우예권의 모습을 조명, 다채로운 일상을 준비해 색다른 볼거리를 선물한다.



이날 선우예권은 공연을 앞두고 큰 위기에 처해 공연 관계자는 물론 제작진까지 당황하게 만들었다고. 리허설부터 피아노 조율에 어려움을 겪던 그는 준비 과정 내내 혼란을 겪으며 공연 10초 전까지 대기실을 떠나지 못해 주변 사람들 모두 손에 땀을 쥐게 했다고.



공개된 사진 속 선우예권의 긴장한 얼굴은 과연 그에게 닥친 어려움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어두운 표정을 하고 있는 그가 공연을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을지도 응원 욕구를 부르고 있다.



이처럼 공연을 앞두고 친근한 동네 청년의 면모를 벗은 선우예권, 그의 진지하고 신중한 모습이 안방극장을 신선하게 강타할 예정이다.



천재 피아니스트 선우예권의 이색 매력을 느낄 수 있는 JTBC 예능 용감한 타향살이 ‘이방인’은 오는 14일(일)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JTBC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