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윤식당’ 정유미X박서준, 보고만 있어도 좋은 힐링남매

기사입력 2018-01-13 06:50:4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무적의 케미로 중무장한 사랑스런 힐링남매. 바로 박서준 정유미 이야기다.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선 정유미와 박서준의 스페인 영업기가 공개됐다. 



오픈 첫 날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하고 윤여정을 제외한 ‘윤식당’ 직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역시나 화두는 윤여정의 예고 없는 등장으로 화룡점정을 이뤘던 김치전 사건이다. 이에 박서준은 “땀이 엄청 났다. 재료 준비할 땐 음식을 볶아야 하니까 당연히 땀이 나지만 그 외엔 땀을 흘린 적이 없었다. (김치전) 뒤로 윤여정 선생님이 들어오시니 땀이 막 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건의 주동자는 정유미에게 김치전을 주문한 이서진이다. “이서진 혼자 도망가지 않았나?”라는 나영석PD의 질문에 정유미는 “그렇다. 주방에 없었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정유미는 “배고파도 먹고 싶단 생각을 못했다. 난 솔직히 오빠가 한 마디 해줄 줄 알았다”라고 덧붙는 것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서진 또한 웃었다. 



이어 영업 이틀 째. 바쁜 와중에도 박서준은 아침 운동을 빼먹지 않았다. 그 사이 정유미는 숙소의 빨래를 하고 살뜰하게 윤여정을 챙겼다. 박서준 이서진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행복한 시간도 만끽했다. 



이날 추가된 새 메뉴는 바로 잡채다. 두 번의 시즌이 증명하듯 정유미는 긴장되는 손길로 완벽한 지단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윤여정을 만족케 했다. 박서준 또한 “내가 먹고 싶다. 누나가 계란과 친한 것 같다”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였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손님은 오지 않았다. 적극적인 호객행위에도 영 효과가 없는 상황. 거리로 나간 박서준은 “우리도 그렇지 않나. 토요일에 과음하고 일요일에 늦게 일어나서 라면 먹고. 사람 사는 게 다 비슷할 것”이라며 긍정적인 자세를 보였다. 



다행히 긴 기다림 끝에 손님이 왔고 새 메뉴에 대한 반응 역시 성공적이었다. 나아가 박서준은 손님들로부터 미모를 인정받는 것으로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다. 정유미와 박서준, 두 힐링 남매가 그랬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