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었다고 생각하는 지금 도전을" 권영찬, 행복재테크 강연

기사입력 2018-01-12 12:31: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개그맨 출신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상담코칭심리학과의 권영찬 교수는 최근 기업환경 전문기업인 (주)올스웰의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2018년 늦었다고 생각하는 지금 바로 도전하라!'란 주제를 가지고 강연을 진행, 큰 박수를 받았다.



권 교수는 "옛말에 ‘늦었다고 생각하는 때가 가장 빠른 때다'라는 말이 있다"며 "그렇다면 이 말은 '늦었으면 늦었다고 솔직히 인정하고 최선을 다하라'고 하는 이야기인가? 아니면 늦은 사람에게 용기를 주기 위해서 한말일까? 아니면 늦었으니 하던 일을 접고 새로운 일을 하라는 뜻인가? 등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권영찬은 "내 경험상 이 말은 성공의 진리요. 성공의 기본 전제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기계발 강사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권영찬 교수는 "내가 정말 잘하고 있나?라고 자조적인 질문을 던지게 됐다"면서 "마흔 중반이 넘은 나이에 연세대학교 상담코칭대학원 석사학위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30대 초반 언론정보대학원 진학을 하려던 권영찬은 바쁜 스케줄 때문에 미루게 됐고, 죽을 뻔한 고비를 넘기면서 자연스럽게 생각을 접게 됐다. 



다시 대학원 진학을 생각하게 된 시기는 2012년. 권영찬은 "18년 만에 다시 하는 공부에다, 방송 일을 하다 보니 1시간 이상 책상에 앉아 본 경험도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지금은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의 상담코칭심리학과 겸임교수가 돼 있는 권영찬이다. 연예인 출신 1호 상담심리전문가가 된 그는 2016년엔 국민대학교 문화심리사회학 박사과정을 밟기 시작, 현재 마지막 학기를 앞두고 있다. 



권영찬은"만약 내가 30대 초반에 하려고 한 대학원공부를 늦었다고, 마흔이 넘었다고 포기했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늦으면 늦은 만큼 그 이유가 있으며, 늦었기 때문에 더욱 절실하고 애절하게 그 일에 집중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물론 좀 더 젊은 석-박사 학생들에 비한다면 열정이나 실력이 턱없이 부족할 수도 있다. 하지만 상담코칭이라는 학문은 20대 후반과 30대가 모르는 40대, 50대만의 인생의 노하우가 있다. 가끔은 주위에 50대에 상담코칭 공부를 시작하는 분들도 종종 본다. 옆에서 보고 있자면, 존경스러우면서도 안쓰럽기도 하다. 하지만 그들은 내가 갖지 못하는 인생의 연륜으로 재무장한 만큼 그들의 상담은 깊이가 더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날 강연에서 권영찬 교수는 "늦었다고 생각하는 때가 가장 빠른 때일 수가 있다. 지난 2005년 억울한 일로 구치소를 가봤으며 결국에는 무죄를 받긴 했지만, 그 일로 2005년부터 2년의 시간을 허공에 날려 버리고 당시에 벌어놨던 모든 백그라운드를 한방에 날려 버렸다. 그런데 만약 늦었다고 그때 포기했다면 지금의 행복함이 있었을까?라고 반문한다.

  

그리고 지난 2005~2007년까지 잘못된 인수합병에 투자하면서 자신의 전 재산인 12억과 지인의 투자금 18억 원을 합쳐서 30억 원을 한방에 날린 적이 있다고. 물론 당시의 여파로 무척이나 힘든 상황을 겪어 왔지만, 이제는 활짝 웃을 수가 있다는 권영찬 교수. 



권 교수는 "하지만 만약 그때 실패했다고 자살을 선택하거나 인생을 포기했다면 지금의 평화로움과 감사함도 없을 것이다. 그렇기에 늦은 때가 가장 빠른 때이다라는 말은 정답인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영찬 교수는 삼성전자, 신세계그룹, LG전자, SK텔레콤, KT, 롯데백화점, 메트라이프, 신한생명, 교보생명, 삼성생명, 삼성화재, SK브로드밴드 등 다양한 대기업에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인문학강좌를 진행하며 스타강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권영찬닷컴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