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1인 4역은 처음” ‘사자’ 박해진X나나, ‘별그대’ 뛰어 넘을까 [종합]

기사입력 2018-01-11 19:50:0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만촌동(대구)=박귀임 기자] ‘사자’가 베일을 벗었다. 그 어느 때보다 자신감 넘치는 현장이었다. 



11일 새 드라마 ‘사자(四子:창세기)’(김제영 윤소영 극본, 장태유 연출) 기자간담회가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 호텔인터불고 대구에서 개최됐다. 박해진, 나나, 곽시양, 장희령, 장태유 PD 등이 참석했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특히 1인 4역에 도전하는 박해진은 “사실 걱정이 앞선다. 혼자 연기를 해야 하기 때문”이라면서도 “너무 많은 변화를 주기보다 최소한의 변호로 최대한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알렸다. 장태유 PD도 “1인 2역을 하거나 1인이 다중 인격을 연기한 드라마는 있었다. 1인 4역은 처음일 거다. 새롭고 볼거리를 줄 거 같다”고 자신했다. 





나나는 2016년 tvN ‘굿와이프’ 이후 ‘사자’ 여주인공으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생애 첫 주연을 맡은 것. 그는 “긴장도 많이 되고, 한편으로는 부담도 많이 된다. 그만큼 책임감도 가져야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박해진과 장태유 PD는 2013년 SBS ‘별에서 온 그대’ (이하 별그대)이후 4년 만에 다시 재회했다. ‘별그대’에 대한 이야기가 빠질 수 없었다. 장태유 PD는 “‘별그대’와 ‘사자’는 다르다. ‘별그대’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외계인이 지구인과 사랑에 빠지는 거다. ‘사자’는 과학적으로 존재할 수 있을 거 같은 이야기다. SF다. 단순한 판타지 멜로가 아니라, 현실감 있는 과학적인 픽션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그런 면이 차별화 될 거 같다”고 밝혔다.



‘사자’의 장르는 판타지 추리 로맨스. 미국 드라마 ‘오펀 블랙’을 떠올리게 하기도 한다. 장태유 PD도 인정했다. 그는 “그 작품과 결을 같이 한다. 다만, ‘사자’는 우린 한국식으로 풀어냈다. ‘오펀 블랙’은 멜로 중심이 아니다. 우리 드라마에는 멜로가 강화되어 있다. 그리고 좀 더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사자’ 첫 촬영이 진행된다. 이번 촬영은 ‘사자’에 대한 대구광역시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성사된 것. 장태유 PD는 “좋은 배우들과 함께 대구라는 도시에서 첫 촬영을 하게 돼서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사자’는 팀워크도 빛났다. 곽시양은 “벌써 가족 같은 느낌이다. 서로 필요한 것을 이야기하기도 하고, 굉장히 빠른 시간 안에 친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해진과 나나, 그리고 장희령도 동의했다.



마지막으로 장태유 PD는 “한국드라마는 4년 만이다. 감개무량하다. ‘사자’가 올해를 화려하게 빛내줄 드라마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16부작 ‘사자’는 올해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빅토리콘텐츠, 마운틴무브먼트스토리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황보라 "'배가본드' 국정원 요원 役, 6년 만에 갖는 단발 스타일" [화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봉세라 역을 맛깔나게 소화해낸 뒤 차기작 ‘배가본드’를 준비 중인 배우 황보라가 매거진 앳스타일(@star1)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황보라는 “‘배가본드’의 국정원 요원 역할 덕에 예전부터 하고 싶던 단발 스타일을 6년 만에 갖게 됐다”며 “캐릭터에 걸맞는 모습을 만들기 위해 직접 단발을 제안했다”고 ‘배가본드’ 에 대한 욕심을 표현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봉세라에 대해선 “화끈하고 솔직한 성격의 봉세라 캐릭터가 내 성격과 비슷하다. 술 즐기는 것도 닮았다”며 봉세라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가 즐겨보는 방송은 ‘인간극장’과 ‘다문화 고부열전’. “프로그램 속 다양한 사람들을 통해 삶을 배우고 그 안에서 또 연기도 공부한다”고 했다. ‘1급 비밀’, ‘우리가 만난 기적’, ‘김비서가 왜 그럴까’, ‘어쩌다 결혼’, 그리고 ‘배가본드’까지 황보라는 끊임없이 러브콜을 받으며 2018년 내내 ‘열일’했다. 그 덕에 얻은 ‘믿보배 황보라’라는 수식어에 대해 “이런 타이틀을 붙여주셔서 황송하다”며 “2018년은 복 받았다 생각하고 더 열심히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앳스타일
연예 "입술만 빼고 다 성형" 박나래, 솔직하니 호감일 수밖에 [리폿@이슈]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이렇게 솔직한 연예인을 보았나.  '대세' 개그우먼 박나래가 화끈한 성형 고백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나래는 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마마무 화사의 '화자카야'를 방문했다.  이날 화사는 박나래를 킴 카다시안 스타일로 메이크오버 시켰다. 분장을 해주면서 화사는 "언니 얼굴 진짜 작다"고 감탄했으나, 박나래는 "돌려깎기 한 거야"라고 성형 사실을 고백해 이를 몰랐던 화사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황한 화사가 "눈도 크고 애교살 대박이다"라며 박나래의 외모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그러자 박나래는 "쌍꺼풀 수술도 한 거고, 애교살도 넣은 거야"라고 더 솔직하게 밝혔다.  박나래의 성형 고백은 '나혼자 산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게 할 정도로 솔직했다. 박나래를 "입술만 빼고 다 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초토화했다. 뼛속부터 개그우먼인 박나래의 매력이 드러났다.  웃음을 위해 망가지던 많은 개그우먼이 유명세를 얻게 되면, 자신의 예전 모습을 드러내길 꺼리곤 한다. 그러나 박나래는 '대세'라 불릴 만큼 대한민국 연예계, 방송계에서 자리를 잡은 스타임에도 자신의 본업인 개그 감성을 감추지 않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박나래 등의 활약으로 '나 혼자 산다'는 동시간대 1위 시청률을 기록했다. 박나래와 화사, 한혜진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가운데, 시청자들은 여자판 '세 얼간이'라는 수식어를 선사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