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 '토이스토리3' 이후 픽사 최고 작품"

기사입력 2018-01-11 17:03:44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코코'에 대한 비하인드 관람포인트가 공개됐다.



'코코'는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황홀하고 기묘한 모험을 그린 디즈니·픽사 작품. 



지난 10일 열린 '코코' CGV라이브톡에는 이동진 평론가와 김중혁 소설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동진 평론가는 "'코코'는 애니메이션으로서 폭과 깊이를 넓힌, 선구적이고 모범적인 기획"이라고 극찬했다.



김중혁 작가 역시 "마지막 장면의 감정적 밀도가 굉장히 높았다. 이동진 평론가의 '토이 스토리 3' 이후 픽사 최고 작품이라는 평에 동의한다"과 밝혔다.



'코코'의 주요 소재인 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진행했다. 이동진 평론가는 "사진 두 장이 귀환하는 이야기다"라고 분석하며 서로 흠이 있으면서도 추억을 상징하는 두 사진의 관계에 대해 설명해 현장과 생중계로 라이브톡을 감상하던 관객들의 이해를 높였다.



제목 '코코'에 대한 분석도 이어졌다. 이동진 평론가는 "미구엘의 고조 할아버지와 할머니 사이 가족의 가치와 꿈의 가치가 나뉜 지점에서 이승과 저승이 화해할 수 있는데, 바로 거기에 코코가 있다. 그래서 제목이 코코가 된 것"이라고 면밀한 분석으로 관객들의 이해를 도왔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포스터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