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삼겹살"…'메이즈러너3' 이기홍x토마스x딜런 귀여운 입담꾼[종합]

기사입력 2018-01-11 11:24:56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와 함께 성장했다"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의 내한 기자회견에는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생스터, 이기홍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는 인류의 운명이 걸린 위키드의 위험한 계획에 맞서기 위해 다시 미로로 들어간 토마스와 러너들의 마지막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 '메이즈 러너' 시리즈 세 번째 작품이자 마지막 영화.



이번 한국 방문은 '메이즈 러너3'의 아시아 지역 유일한 투어다. 토마스 브로디-생스터와 이기홍은 지난 2015년 '메이즈 러너:스코치 트라이얼' 개봉 당시 한국을 방문에 남다른 팬서비스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들은 지난 10일 내한해 본격적인 스케줄을 소화했다. 먼저, 이기홍은 10일 SBS '나이트라인'에 출연해 할리우드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배우로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또, 유튜브 영국남자와 만나 먹방을 찍는 등 팬들의 호기심을 높였다.





이날 이기홍은 '메이즈 러너' 시리즈의 국내 인기 비결에 대해 "영화에 다양한 캐릭터가 있기 때문에 공감대가 형성된 것 같다. 여기에 원작 소설을 잘 표현했기 때문에 원작 팬들도 영화를 좋아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기홍은 "1편과 2편은 다른 사람과 함께 촬영했다. 촬영날 매일 같이 놀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번 3편은 내가 잡혀가는 이야기이다 보니 혼자 촬영했다. 스케줄이 다르니 매일 못 보고 호텔에 매번 혼자 있었다. 진짜 갇힌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많은 의미가 있었던 작품이다. 친구도 사귈 수 있었고 배우로 자리도 잡았다. 끝나는 것이 아쉽지만 엄청난 경험을 했다"라며 "슬프기도 하고 감정이 올라오기도 한다. 좋은 시리즈에 함께 할 수 있었고, 함께 성장할 수 있어 기억에 남을 것 같다"라고 시리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국음식에 대한 언급도 빠지지 않았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한국에 대해 30분 정도 답변할 수 있을 정도로 재밌게 보내고 있다. 많이 마시고 많이 먹었다. 특히 아침으로 삼겹살과 목살을 먹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토마스 생스터는 "5년을 함께 한 작품이라 끝나는 게 아쉽다. 엄청난 경험이었고 즐거운 시간이었다. 내가 배우로 성장한 것이 영화에도 묻어났을 것이다. 감독도 우리와 함께 성장했다"라며 "개인적으론 동료 배우들과 계속 우정을 이어나갈 것이라 크게 서운하진 않다"라고 전했다.



'메이즈 러너:데스 큐어'는 '메이즈 러너' 시리즈를 연출한 웨스 볼 감독이 이번에도 메가폰을 잡았다. 1월 1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김재욱, 악플→SNS 탈퇴…점점 커지는 '며느리' 논란 [종합] [TV리포트=신나라 기자] 개그맨 김재욱이 돌연 SNS 계정을 폐쇄했다. 가족 예능 프로그램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뭇매를 맞은 것이 그 원인으로 해석되고 있다. 김재욱과 아내 박세미는 현재 방송 중인 MBC 3부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이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이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이 사회의 불합리한 관행을 과감하게 끄집어낼 신개념 리얼 관찰 프로그램이다. 방송에서는 결혼 6년차 김재욱의 아내 박세미의 눈물 겨운 시집살이가 공개됐다. 임신 8개월의 몸인 그녀는 20개월 아들까지 데리고 남편 김재욱 없이 힘겹게 시댁에 도착했다. 이어 만삭의 몸으로 음식준비까지 거들었다. 이것은 시작에 불구했다. 박세미의 시부모님은 자녀계획에 관여하는가 하면, 제왕절개를 하라는 의사의 권유에도 불구하고 며느리에게 자연분만을 요구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서 한 발 물러나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인 김재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결국 김재욱은 쏟아지는 관심과 악플에 부담을 느꼈는지 SNS를 탈퇴했다. 대체 김재욱은 이 프로그램에 왜 출연한 걸까. 이 프로그램을 통해 김재욱이 얻고 가는 것은 무엇인지 볼수록 의문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