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리폿] 방탄소년단의 월드와이드

기사입력 2017-12-04 10:12:20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뜨겁게 달아오른다. 멈추지 않는다. 그 끝을 알 수 없다. 한국에서 아시아로, 미국으로, 유럽으로 확산됐다. 마치 전 세계를 하나로 묶을 기세다. 2017년 방탄소년단이 그려가고 있는 ‘월드와이드(World Wide)’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현재다.



2013년 6월 데뷔한 방탄소년단은 2015년부터 ‘대세’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국내 음악프로그램과 음원차트를 접수하기 시작한 방탄소녀단은 곧 해외로 그 기세를 전파시켰다. 월드투어를 이끌며 방탄소년단은 더 이상 국내 스케줄에 국한되지 않았다. 보다 많은 무대에 섰고, 더 많은 해외 팬들에 스스로를 알렸다. 한국에만 활용될 수 없었다.



데뷔부터 SNS(트위터)에 집중했던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소셜 차트를 통해 오히려 미국 인기가 더 빠르게 치솟았다. 저스틴 비버, 셀레나 고메즈 보다 더 많은 반응을 유도하며 방탄소년단의 인기가 체감되기 시작했다.



지난 11월 24일 발매된 ‘MIC Drop’ 리믹스 버전이 그 증거가 됐다. 세계적인 DJ 스티브 아오키(Steve Aoki), 미국 래퍼 디자이너(Desiigner)와 컬래버레이션해 새로 나온 ‘MIC Drop’은 ‘LOVE YOURSELF 承-Her’ 수록곡이었다. 발매 일정을 미국 측에서 조율을 원할 정도로 이 음원에 대한 가치는 이전 것들과 성질 자체가 달랐다.





‘MIC Drop’ 리믹스 버전은 글로벌 스트리밍사이트 스포티파이(Spotify)의 ‘글로벌 톱 200’에서 75위, ‘미국 톱 200(UNITED STATES Top 200)’에서 74위를 차지했다. 이 곡은 미국을 필두로 전 세계 60개국에서 1위를 찍었다. 뮤직비디오는 공객 45시간 13분만에 2000만 뷰를 넘겼다. 그 덕에 방탄소년단은 한국가수 최초로 미국 아이튠즈 ‘탑 송 차트’ 정상을 차지할 수 있었다.



방탄소년단의 열기는 유럽으로 확산됐다.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 탑 100’에서 46위, 독일 ‘오피셜 싱글 차트 탑 100’에서 71위로 각 진입했다. 몇해 전 싸이가 최초로 이름을 올렸던 차트에 방탄소년단이 또 한 번 한국가수의 위엄을 드러낸 것. 호주 공식 음악 차트 아리아 차트(ARIA Charts), 뉴질랜드 음악 차트 엔지뮤직차트(NZ Music Charts), 스웨덴 음악 차트 스웨덴 음악차트(Sverige Topplistan), 포르투갈 음악차트, 아일랜드 차트 트랙에도 방탄소년단의 ‘MIC Drop’ 리믹스 버전이 올랐다.





음원 성적에는 방탄소년단의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참가가 영향을 끼쳤다. 지난 11월 19일(미국시각) 열린 시상식에 방탄소년단은 한국 보이그룹 최초였다. ‘LOVE YOURSELF 承-Her’ 타이틀곡 ‘DNA’ 무대를 한국어로 꾸며냈다.



미국 일정을 시작한 방탄소년단은 제대로 한바퀴 쭉 돌았다. 여느 가수들과 확실히 다른 프로모션이었다. 방탄소년단이 어디라도 얼굴을 비추겠다고 나서지 않았다. 미국 유명 프로그램에서 방탄소년단을 모셨따. ABC ‘지미 키멜 라이브’, NBC ‘엘렌쇼’, CBS ‘제임스 코든쇼’에서 방탄소년단이 인터뷰를 하고, 무대를 내줬다. 한국 대중에게 낯선 프로그램에서 앞다투어 방탄소년단을 소개한 건 일일이 나열하기도 힘들다.



그건 그들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미국 구글 트렌드 검색 순위에 방탄소년단이 1위로 등장했다는건, 방탄소년단의 수요가 높다는 걸 의미하는 거니까.





방탄소년단의 짧은 미국 일정으로 현지 팬들의 아쉬움은 더 켜졌다. 그 덕에 방탄소년단의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계속 쌓였다. ‘호르몬 전쟁’이 유튜브 기준 1억뷰(11월 22일 기준)를 돌파했다. ‘쩔어’, ‘불타오르네(FIRE)’, ‘피 땀 눈물’, 상남자’, ‘Save ME’, ‘Not Today’, ‘봄날’, ‘DNA’, ‘Danger’, ‘I NEED U’와 함께 1억뷰 라인업에 오른 것.



급기야 미국 뉴스 전문 채널 CNN 인터내셔널 ‘CNN Today’에서 방탄소년단의 인기 요인과 영향력을 분석하는 상황까지 나왔다. 방탄소년단의 거대 팬덤(아미)와 춤과 노래, 뮤직비디오 덕에 한국을 넘어 미국 10대까지 사로잡았다고 판단했다.



그와중에 리더 랩몬스터는 이름을 ‘RM(알엠)’으로 변경했다. 데뷔 전 2012년부터 사용했던 이름 랩몬스터(Rap Monster) 대신 음악적 넓은 스펙트럼을 의미할 수 있는 이름 랩몬 혹은 알엠(RM)을 택했다고. 그 내면에는 ‘몬스터’가 주는 뉘앙스 자체가 비호감으로 풀이되기 때문도 작용했을 것으로 가늠된다. 랩몬스터는 방탄소년단에서 유일하게 영어로 대화가 가능하다. 현지에서도 랩몬스터의 능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그런 랩몬스터의 이름 교체는 더 많은 가능성과 의미를 갖게 한다.





사실 미국보다 먼저 방탄소년단을 알아본 건 일본이었다. 방탄소년단은 꾸준히 일본에서 앨범을 냈고, 투어를 가졌다. 오는 6일에도 새 앨범을 발표한다. 그리고 12월 22일 열리는 일본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슈퍼 라이브 2017(MUSIC STATION SUPER LIVE 2017)에서는 방탄소년단을 초대했다. 일본의 4대 연말 음악 페스티벌이다.



그렇다고 방탄소년단이 한국 활동을 소홀히 여기지 않는다. 지난 12월 1일 열린 2017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과 12월 2일 진행된 ‘2017 멜론 뮤직 어워드(MMA)’에 연달아 참석했다. MAMA에서는 ‘올해의 가수상’과 함께 3관왕을, MMA에서는 ‘올해의 베스트송’과 함께 5관왕을 수상했다. 하이라이트는 단독 콘서트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 더 파이널’을 이끈다. 한국 팬들과 뜨겁게 자축 파티를 열기 위해.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이석철父 인터뷰→김창환 녹취록→국민청원…“명백한 아동학대” [종합] [TV리포트=김풀잎 기자] ‘더 이스트라이트’ 리더 이석철과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김창환 대표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김창환 대표의 녹취록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대표(총괄 프로듀서)와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미성년자인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폭행했다는 의혹에 놓였다.  이와 관련, 이석철은 오늘(19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동안의 폭언, 폭행과 협박을 눈물로 토로했다. 김창환 대표의 폭언, 폭행 방조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창환 대표는, 폭언 및 폭행 방조는 사실이 아니며 과장된 허위사실과 명예훼손에는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대응했다.  한편, 이날 JTBC ‘뉴스룸’에서는 김창환 대표의 폭언 녹취록을 공개했다. 공개된 녹취록에는 “믿고 맡기면 패 죽여도 놔둬야 한다. 연예인이라고 신문에 나오면 너희는 설 땅이 없어 XX야. 누가 문제 있는 애를 XX 데려가. 판을 키우면 안 돼. 판을 키우면 너희 엄마 아빠가 더 괴로워. 10배는 더 괴로워”라고 폭언을 하는 김창환 대표의 목소리가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김창환 회장이 이석철 군과 이야기하던 중 일부 감정이 격해진 순간도 있다. 멤버 전체가 음악을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와주려 한 것”이라고 이에 대해 해명을 늘어놨다.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이석철 아버지와의 인터뷰를 방송했다. 이석철의 아버지는 “3~4일 동안 밥을 못 먹고 잠을 못 잤다. 너무 속상했다. 같은 멤버 아이들도 맞은 이야기를 듣고 나니까 너무나 속상하더라”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어떤 어른이나 아이들을 보호해야 맞다. 때리는 사람을 옆에 둔 다는 건 말도 안 된다. 이러한 회사가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 지금 음악 하는 아이들이 많을 텐데, 우리나라의 어떤 기획사에서도 아이들을 때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을 얻게 됐다. 청와대 국민 청원으로까지 이어지며, 사회적 문제로 확산됐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 등 2000년생부터 2003년생으로 구성된 6인조 그룹이다. 약 4년 전부터 폭언, 폭행, 협박을 당해왔다는 주장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2
연예 “어쩔 수 없는 결정” ‘나혼자산다’ 결방→비난→사과…후폭풍ing [종합]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나 혼자 산다’ 결방 후폭풍이 거세다. 이에 ‘나 혼자 산다’ PD는 시청자에게 사과의 뜻을 드러냈다. 20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연출을 맡고 있는 황지영 PD는 TV리포트에 “어제 ‘나 혼자 산다’ 결방이 불가피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19일 MBC 편성표에 따르면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오후 11시 15분부터 방송될 예정이었다. ‘2018 KBO 포스트시즌’ 생중계와 ‘뉴스데스크’ 후에 편성됐던 것. 게다가 이날 ‘나 혼자 산다’에는 김충재 박나래 홍현희 등의 일상이 공개된다고 예고까지 나온 바 있다. 김충재 역시 자신의 SNS에 ‘나 혼자 산다’ 출연 소식을 알리며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자들이 ‘나 혼자 산다’를 기다릴 수밖에 없었던 이유인 셈이다. 하지만 ‘나 혼자 산다’ 시청자들의 기다림이 무색하게 결방됐다. ‘2018 KBO 포스트시즌’ 중계가 길어지면서 말미에 ‘나 혼자 산다’ 결방이 공지 됐다. 결국 ‘뉴스데스크’ 후 오후 11시 40분부터 ‘토크 노마드-아낌없이 주도록’이 전파를 탔다. 특히 ‘나 혼자 산다’는 결방되고,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 ‘토크 노마드-아낌없이 주도록’이 지연 편성된 것과 관련해 시청자들은 불만을 드러냈다. ‘나 혼자 산다’는 MBC 대표 예능이자, 인기 많은 금요일 예능이기도 하기에 날선 반응이 쏟아지기도. 이날까지 그 여파는 이어졌다.  ‘나 혼자 산다’ 결방과 관련해 황 PD는 “야구가 많이 지연되는 바람에 데일리로 하는 ‘뉴스데스크’와 스포츠 뉴스가 다 뒤로 밀리면서 결방이 불가피했다”며 “편성도 야구 상황에 따른 예측 불가능한 변수가 생겨 다소 늦게 결방 공지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걸로 알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기다려주셨던 시청자분들께 죄송하지만 야구 지연으로 인한 편성의 어쩔 수 없는 결정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 다음 주를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방에 따라 오는 2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 김충재 박나래 홍현희 등의 싱글라이프가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BC ‘나 혼자 산다’, 김충재 SNS
연예 [리폿@현장] '창궐' 현빈x장동건 제2의 '부산행' 될까[종합]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창궐', 제2의 '부산행' 될까. 17일 오후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창궐' 언론시사회에는 김성훈 감독을 비롯, 배우 현빈, 장동건, 조우진, 이선빈, 김의성, 조달환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창궐'은 야귀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영화다. 조선판 '부산행'으로 불리며 한국영화 최초의 좀비 사극으로 제작단계부터 기대를 모았다. 연출을 맡은 김성훈 감독은 "궁 안에서 일어나는 크리처물을 떠올리다가 야귀를 생각하게 됐다. 이미지가 하나씩 모여서 영화 '창궐'이 완성됐다. 기본적으로 액션,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오락 영화를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창궐'은 가볍고 즐거운 마음으로 즐기길 하는 바람으로 만들었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영화는 리더십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이에 대해 김성훈 감독은 "김자준이 나라를 바꾸려던 의도가 자신의 욕망으로 바뀌는 것이 중요했다.  나라를 지키려는 백성과 도망가려 했던 이청의 미안함이 포인트다. 메시지까지 확장하고 싶진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영화에는 국정농단, 탄핵 사태를 떠올리게 하는 대목이 다수 등장한다. 김성훈 감독은 "시대와 동떨어진 사람은 아니다. 다만 대중 영화가 특정 목적을 갖고 만들어지는 것에선 조심스럽다. 영화 후반부 이미지는 기획부터 떠올랐던 것이다. 엔딩을 향해 달려온 영화"라고 부연했다. 파격적인 좀비 액션도 돋보인다. 파격적인 좀비 분장을 시도한 장동건은 "시나리오를 볼 때부터 영화 뒷부분 모습이 어떨까 궁금했다. 현장에서 그 모습이 익숙해지니까 더 과하게 분장하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라면서 "완성본을 보니 그렇게 망가뜨리려고 해도 잘 안 망가지더라"라고 능청을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후반부 궁궐 액션 시퀀스는 '창궐'의 백미. 장엄하면서도 리드미컬하다. 이를 소화한 현빈의 검술 액션도 시원시원하다. 현빈은 "해도 해도 액션 장면이 계속 등장했다. 나중엔 실제로 검술 실력이 늘어 오히려 수월하게 촬영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창궐'은 '마이 리틀 히어로', '공조'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했다. 10월 25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연예 정은지 “전국의 ‘김비서’ 위해 노래 만들었어요” [인터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에이핑크 멤버 정은지가 세 번째 솔로앨범으로 나섰다. 직접 곡을 만드는 정은지는 이번 작업으로 많은 위로를 받았다고. 특히 드라마 ‘김비서는 왜 그럴까’를 보면서 만든 곡 ‘김비서’로는 전국의 직장인들과 공감를 하고 싶단다. 정은지는 지난 17일 세 번째 솔로앨범 ‘혜화(暳花)’를 발매하며 또 한 번 싱어송라이터로 성장했다. 오랜 시간 고민해서 만든 앨범에 정은지의 애정은 넘쳤다. 특히 회사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동료들과 함께 완성해 만족도는 매우 컸다. 정은지는 “제가 경험이 부족해서 다른 분들을 경험을 녹여내는 경우가 있다. 특히 이번에는 드라마를 보고 많이 썼다. 드라마 보는 걸 워낙 좋아한다. 완성본을 한 번에 몰아보는 편이다.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도 그랬다”고 소개했다. 그렇게 완성된 곡이 바로 수록곡 ‘김비서’. 앨범 작업 중 정은지는 일이 아닌 여행으로 해외를 처음 찾았다고. 그 순간을 감격스러워했다. 정은지는 “공연을 위해서는 많은 나라를 갔다. 하지만 관광지는 거의 가보지 못했다”면서 “드라마 ‘김비서’에서 처럼 일을 그만 둬야 여행을 갈 수 있다는 걸 처음 알게 됐다. 그동안 회사 언니들이 회사를 그만두면 제일 먼저 여행을 가던 걸 비로소 이해하게 됐다. 애달픈 청춘들이다”고 안타까워했다. 평소 헛헛함을 자주 느낀다는 정은지. 다행히 일을 하면서 자신과 같은 생각, 같은 마음을 갖고 있는 이들을 접하며 위안 받았다고. 그래서 자신의 노래로 보다 많은 이들이 위로받길 원한다고 했다. “각자 헛헛한 포인트는 달라요. 하지만 다들 그런 걸 느끼고 사는 것 같아요. 그래서 모두에게 위로가 필요한 거죠. 수록곡 ‘김비서’ 뿐만 아니라 회사 언니들이 이번 앨범을 정말 많이 도와줬어요. 언니들이 모두 ‘김비서’가 된 거죠. 어느 때보다 더 직장인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됐어요. 너무 고마워요. 만족도 100%의 작업이 될 수 있었죠. 언니들 정말 고마워요.”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플랜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