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모 “tvN 흥행 공무원? ‘오해영’·‘비숲’·‘부암동’ 좋은 기회” [인터뷰]

기사입력 2017-12-03 16:51:12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최근 떠오르는 tvN 흥행 공무원이 있다. 바로 배우 최병모. ‘또 오해영’부터 ‘비밀의 숲’에 이어 ‘부암동 복수자들’까지 tvN 흥행 드라마에 그가 있었다.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김이지 황다은 극본, 권석장 김상호 이상엽 연출)에 출연한 최병모의 인터뷰가 최근 진행됐다. 최병모는 극중 이병수 역을 맡아 열연했다.



최병모가 연기한 이병수는 김정혜(이요원)의 남편이자 이수겸(이준영)의 아버지였다. 사회적 체면을 중시하고 야망은 크지만 능력은 조금 부족한 인물로 극을 이끌었다. 목표를 위해서라면 뻔뻔하지만 무엇이든 가리지 않아 미움을 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병모는 “이미지라는 것이 하나로만 섭외가 들어오더라. 이번에도 나쁜 사람으로 섭외 해주셨다. 그래도 어떻게 다르게 표현할까 고민했다”면서 “원작에는 그런 게 없었다. 차갑게만 하면 재미없을 것 같았다. 극이 풍성해야하고, 입체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완전히 나쁜 사람이라기보다는, 얄밉게 보이려 했다. 도에 넘치지 않도록 감독이 중심을 잡아줬다. 오버스럽게 않게 나온 것 같다”고 알렸다.



‘부암동 복수자들’에 앞서 최병모는 ‘또! 오해영’ ‘굿와이프’ ‘비밀의 숲’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이 작품들은 모두 tvN 효자였다. 그는 “희한하다. 하다보니까 tvN이었고, 하다보니까 잘 된 작품들이 됐다. 전혀 의도치 않았다. 대박이 날 거라는 확신도 없었다. 좋은 기회가 잘 찾아와준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비밀의 숲’에서 최병모는 용산경찰서 서장 김우균으로 분했다. 그는 “사실 대본을 보면서도 잘 될지 몰랐다. 심리전으로 들어가니까 모든 사람을 흡수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이 따라와 줄지 걱정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심리전을 그렇게 좋아해주실 줄 몰랐다. 사실 대사들이 주옥같았다. 흥미로운 작업이었다”고 밝혔다.



특히 최병모는 “처음 이 일을 할 때 연극영화과를 나온 것도 아니었고, 인맥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혼자 프로필 돌리다가 캐스팅됐다. 그리고 회사가 생겼고, 계속 프로필을 돌렸다”며 “연극에 대한 정이 많았는데, 기회가 많지 않았다. 그러다가 뮤지컬로 데뷔했고, 지금까지 오게 됐다. 연기를 할 때 살아 있다는 것을 느꼈다. 그래서 힘들어도 이 끈을 놓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연기를 하면 재미있다. 이 일을 하는 가장 큰 목적은 즐기기 위해서다. 살아 있음을 느끼기도 한다. 지금까지 좋아하고, 즐기려고 오랜 시간 해왔다”면서도 “배우로 대단한 돈을 벌고 싶은 마음도, 상을 받을 생각도 없다. 제가 이 작품을 할 때, 이 캐릭터 연기할 때 즐거웠으면 좋겠다. 거기에서 또 느끼는 것들이 많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슈가맨2' 박나래x조이 MC 확정…유재석x유희열 호흡 [공식]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투유프로젝트-슈가맨’ 시즌2 (이하 ‘슈가맨2’)에 MC로 합류한다. JTBC 대표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2’가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이 확정된 가운데, ‘투유’ 유재석-유희열과 호흡을 맞출 MC가 결정됐다. 개그우먼 박나래와 레드벨벳 조이가 바로 그 주인공. 박나래는 연예계 대표 입담꾼답게 ‘슈가맨2’의 분위기 메이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랫동안 방송 출연이 없던 ‘슈가맨’들의 긴장을 풀어주고 시청자들과 편안하게 만날 수 있도록 활약할 예정이다. 레드벨벳 조이는 가수이자 20대 MC로서 젊은 층의 공감과 소통을 돕는다. 또한 ‘슈가맨2’에서 첫 고정MC에 도전하는 만큼 그동안 무대에서는 볼 수 없던 그녀만의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전망. 박나래와 조이의 합류로 ‘슈가맨2’ 4MC는 20대 조이부터 30대 박나래, 40대 유재석, 유희열까지 보다 다양한 세대를 대표할 수 있게 됐다. 네 사람이 ‘슈가맨2’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만큼 과연 어떤 ‘케미’를 자아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JTBC ‘슈가맨2’는 오는 1월 14일(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박나래, 조이
연예 테이, 소속사 대표 사망 심경 "형 끌어안지 못한 현실 속상" [공식입장 전문]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가수 테이가 소속사 대표를 떠나보낸 심경을 밝혔다. 테이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주말, 잘 보내드렸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이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테이는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보내야 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지 않는다.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린다"고 인사했다. 다음은 테이 글 전문 감사합니다. 지난 주말, 잘 보내 드렸습니다. 많이 놀라셨을 텐데도, 저를 더 걱정해주시고 격려와 응원해주셔서 한 켠으론 죄송하고 또 진심으로 감사한 모두에게 더 큰 걱정과 오해들이 없기를 바라며 조심스레 글을 올립니다. 마음 써주신 여러분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함 전합니다. 감사해요. 지난주에 떠난 형은 회사 대표님보다는 제겐 그냥 형이었습니다. 제가 가족처럼 생각하고 친구와 수년을 동고동락했던 고마운 형이었고. 명석하고 긍정적이고 또 잔정이 많은 형. 몇 년을 그렇게 알고 지낸 형과 함께 일하자고, 같이 해보자고 이야기했던 것은 불과 몇 개월 전이었습니다. 좋은 상황일 때에 더 좋은 사람들과 안 좋은 상황일 때에 더 끌어안을 사람들과 함께하자고 마음먹고, 기분 좋게 시작한 약속이었는데. 그런 형을. 더 끌어안지 못했던 현실이 너무 속상합니다. 너무 놀라고 슬펐던 지난 주말. 형을 잘 보내고. 해야 할 일들을 묵묵히 하면서 왜?라는 놓을 수 없는 질문으로 형의 이야기들을 하나씩 풀어가고 있는 중입니다. 놀라고 상처받은 형의 지인들도 조심스레 이야기를 풀어나가며 속상함과 이해의 반복으로 천천히 형을 마음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많이들 놀라셨을 거예요. 소식만으로도 가슴 철렁하는 글이지요. 이런 소식이 오보나 오해성 기사로 접하여 혹여나 다른 걱정에 다다를까 걱정이 됩니다. 형은 저의 소속사 대표의 명함보다 몇 년간 함께 일하고 소속되어있는 다른 많은 분들의 대표로서 충실히 살아오셨고, 저의 음반을 기대하고 응원하는 미래의 파트너였으며, 함께 있으면 즐거운 형이었습니다. 아직까지도, 다 풀지 못한, 가족들도 지인들도 정확히 모르는 형의 결심의 속상하고 아픈 원인을 너무 단정 짓지 말아주세요. 인간관계나 여러 속내 등을 그런 아픈 소식에 확인 없이 올리셔서 가족들이나 지인들이 혹은 그 가족과 지인을 걱정하는 수많은 사람들로 수번 더 아프게 만들지 말아주세요. 아마 형은 바로 좋은 곳으로 가기 힘들 거예요. 너무 못되고 아픈 결심을 했어요. 하지만 진심으로 안타까워하고 속상해하고 슬퍼하는, 형을 사랑하는 사람들. 그 마음과 기도를 받고 진심으로 좋은 곳에서 더 이상 아픔 없이 있기를 바라요. 기도 부탁드립니다. 누군가나 무언가를 떠나 보내야하는 법은 몇 번을 겪어도 좀처럼 덤덤해지기가 않네요. 저를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 저는 잘 보내고 잘 다스리려고 온 힘 다할 테니까 큰 걱정 마시라고 감사함 더해 전해드립니다. 따스히 꼬옥 부등켜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