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마녀' 던진 화두..왜 피해자가 숨어 살아야하나

기사입력 2017-11-15 06:49:5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하루도 편히 잔 적 없다."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김민태)에서는 성폭행범의 뒤통수를 시원하게 치는 마이듬(정려원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듬은 조갑수(전광렬 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민지숙(김여진 분)에게 함께 일을 하자고 부탁했다. "예전의 마이듬이 아니다. 편법 같은 것 안 쓰고 피해자 눈물을 닦아주는 변호사가 되겠다"라고 다짐한 이듬. 다짐은 현실이 됐다.



이날 이듬은 조갑수의 대변인 김형수가 20년 전 저지른 성폭행 사건 조력 변호사를 맡게 됐다. 김형수는 "성폭행 기억이 절대 없다. 똑똑히 기억난다. 12월 22일 토요일이었고 캠프파이어까지 기억난다. 그 여자와 첫눈에 반했고 볼에 뽀뽀할 때 좋아하던 표정까지 생생히 기억난다"라고 거짓말했다.



김형수의 뻔뻔한 거짓말에, 이듬은 피해자를 설득해 김형수와의 대질 신문까지 나섰다. 



그 자리에서 김형수는 "같이 즐겨놓고 이제와 난리냐"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피해자는 "내가 20년간 어떻게 살았는 줄 아느냐. 하루도 편히 잠든 적 없다'고 호소했다.



이듬과 여진욱(윤현민 분)은 목격자를 찾아 나섰고, 그곳에서 이듬의 모친(이일화 분)과 한 병원에서 일한 수간호사를 만났다. 수간호사는 과거 피해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법정에서 증언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형수는 조갑수가 자신을 팽시키고 새로운 대변인을 구하자 이듬을 찾아가 피해자의 처벌불온서를 받아주면 조갑수의 정치 생명을 끝낼 결정적 증거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이에 넘어갈 이듬이 아니었다. 이듬은 김형수가 자신을 회유하려 한 녹취 파일을 공개하며 "피해자는 한 인간으로서, 여자로서 삶을 포기하고 살아왔다. 가해자가 처벌돼야 마땅하다"라고 소리쳤다. 



당당히 사는 가해자와 달리, 세상과 벽을 쌓고 매일 지옥 같은 밤을 보낸 피해자의 마음을 달래주는 대목. 시선에서, 트라우마에서, 그날의 기억에서 도망치고 싶었을 피해자에게서 이듬은 모친의 모습을 떠올렸다.



재판이 끝난 뒤, 피해자는 비로소 남편의 손을 잡을 수 있었다. "오랜 시간 내가 바란 게 저 사람(김형수)이 벌 받는 것이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반전도 드러났다. 죽은 줄 알았던 이듬의 모친이 살아 있었던 것. 더욱 놀라운 것은 이듬의 모친을 보살펴준 이가 앞서 김형수 사건을 증언한 수간호사였다. 앞으로 전개가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 더욱 흥미로워진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KBS2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최희서 “지난해 상복? 행복 보다 책임감 더 무거워” [화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최희서가 신비로우면서도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최희서는 최근 디지털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GIOAMI KOREA)’와 함께 한 화보 촬영에서 지난해를 빛낸 여배우답게 팔색조 자태를 보여줬다. 겨울에 어울리는 따뜻한 니트 패션과 활기 넘치는 데님 스타일 등 다양한 룩을 소화했다. 또 긴 머리카락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리는가 하면 펑키한 펌 헤어로 과감한 변신을 시도하기도 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희서는 지난해 무려 6개 신인여우상, 1개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행복한 것보다 책임감이 더 무겁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시상식에서 큰 상을 타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하지만 2017년 가장 좋았던 것은 영화 촬영 현장이었다. ‘박열’ 같은 작품을 통해 이준익 감독님, 이제훈 선배님과 호흡하게 돼 너무나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희서는 “어린 나이에 한 작품으로 ‘빵’ 뜨고 영화제 상을 휩쓸었다면 마냥 행복했을 수 있다. 하지만 이제 걸어온 길에 조금씩 열매를 맺는 과정이라, 다음 작품에 대한 책임감이 더 커진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최희서는 “영화뿐 아니라 드라마로도 많이 찾아뵙고 싶다. 장르물을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 tvN ‘비밀의 숲’을 재미있게 봤다. ‘비밀의 숲’ 작가님이 불러주신다면 당장 출연할 것”이라며 웃었다. 한편 더 많은 최희서의 화보는 ‘지오아미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및 SNS 채널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지오아미코리아
연예 [룩@재팬] '신혼' 미야자키 아오이, 결혼 소감 묻자 한 말 [TV리포트=박설이 기자] V6 오카다 준이치와 결혼한 배우 미야자키 아오이가 결혼 소감을 묻자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미야자키 아오이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모 브랜드 CM 발표회에 참석했다. 결혼 발표 이후 첫 공식 석상이다. 일본 데일리 스포츠에 따르면 이날 미야자키 아오이는 "결혼 축하한다"는 취재진의 축하 인사에 "감사합니다"라고 세 번 답했다. 이어 "행복하냐"는 추가 질문에 미야자키 아오이는 결혼에 대한 더 이상의 언급이 부담스러운 듯 미소와 함께 꾸벅 인사만 하고는 현장을 떠났다. 오카다 준이치와 미야자키 아오이는 2008년 영화 '음지와 양지에 핀다'로 인연을 맺은 뒤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미야자키 아오이는 배우 타카오카 소스케와 결혼한 상태여서 불륜 의혹으로 비난을 받은 바. 미야자키 아오이는 2011년 타카오카 소스케와 이혼했으며, 2015년 오카다 준이치와의 열애가 현지 주간지를 통해 재차 보도됐다. 지난해 10월에는 도쿄에 5억 엔 대저택을 건설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고, 12월 말 오카다 준이치가 팬클럽 회원용 메시지를 통해 미야자키 아오이와의 결혼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미야자키 아오이, 오카다 준이치
연예 [단독] 김은희 신작 '킹덤' 스태프 오늘(16일) 사망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드라마 '킹덤' 스태프가 사망했다. 16일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킹덤' 미술 스태프 고모 씨가 오늘(16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관계자에 따르면 고 씨는 12일 촬영을 마치고 귀가 중 어지럼증을 호소하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대동맥류가 2cm 가량 찢어져 뇌사판정을 받고 건대병원에 입원했으나 끝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씨의 사망으로 예정된 촬영 스케줄은 전면 취소됐다. 앞서 tvN 드라마 '화유기' 촬영장 조명 설치 작업을 하던 스태프가 3m 높이에서 추락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해 드라마 제작 현장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 이 가운데 또 다시 발생한 스태프 사고로 우려가 커지는 상황. 이와 관련 '킹덤' 제작사 에이스토리 대표는 이날 TV리포트와 통화에서 "사망 전 이틀은 촬영 스케줄이 없어 쉬었다. 과로사는 사실 무근"이라며 "표준계약서도 작성했고 스태프 보험도 모두 가입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킹덤'은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총 6부작으로 넷플릭스에서 제작하는 첫 한국 드라마다. 제작비는 100억 원 규모. '터널',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싸인'의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집필했다.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이 출연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