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사랑의온도] 따뜻한 사랑 대신 ‘밉상 서현진’

기사입력 2017-11-14 10:10:4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연애 세포를 깨우겠다고 자신한 '사랑의 온도'. 그런데 남녀 주인공의 감정 싸움에 이제 지쳐간다. 오히려 '사랑은 이렇게 어렵나'라는 생각을 주며, 연애 세포를 죽이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주인공 이현수(서현진)에게는 두 명의 남자가 있다. 셰프인 6살 연하의 남자친구 온정선(양세종), 그리고 5년째 그녀만을 사랑해주는 드라마 제작사 대표 박정우(김재욱). 이현수는 5년 동안 오직 온정선을 사랑했다. 그랬던 그녀가 갑자기 흔들리고 있다.



극중 이현수의 엄마(정애리)는 뇌동맥류 판정을 받았다. 재력가 박정우는 힘을 써서 어머니가 일찍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도왔다. 이현수의 부모는 박정우가 사위가 되기를 바랐다. 이현수 역시 "니 표정만 봐도 알아. 니가 어떤 기분일지"라고 말하는 박정우에게 점점 의지하고, 흔들렸다.



반면, 이현수는 온정선에 대한 마음이 식었다. 박정우와 달리 온정선에게서 자신에 대한 사랑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 이현수는 온정선에게 "자기랑 얘기하려고 하면 눈치보게 돼"라면서 "혹시 내가 같이 살자고 해서 매력떨어졌나 생각하게 됐어. 자꾸 벽이 느껴져"라고 자신의 감정을 토로했다.



또 이현수는 술에 취해서는 "답답해 죽을 거 같아. 왜? 왜 사랑하는데 더 쓸쓸하고 외로워. 자기 옆에 있으면 더 외로워"라고 말하기도.



이처럼 이현수는 온정선을 만나면 자신의 감정을 쏟아내기 바쁘다. 사랑하면 남자친구에게 맞춰주기도 하고, 그를 기다리기도 해야 한다. 하지만 이현수의 사랑법은 자기 자신의 생각만 강요하며, 이기적으로 굴고 있다. 그러면서 이현수는 박정우한테 흔들리기까지 한다.



사랑에 솔직한 여자 이현수는 밉상이 됐다. 온정선은 욕받이 짠내 남주가 됐다. 하명희 작가는 전작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한마디', '상류사회', '닥터스' 등을 보면, 인간의 섬세한 감정을 다루고 따뜻한 드라마를 쓰기로 유명하다. 그런데 '사랑의 온도'는 따뜻하지 않다. 드라마는 이게 현실이라고 말하는 듯 하지만, 공감도는 떨어진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사랑의 온도' 화면 캡처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최희서 “지난해 상복? 행복 보다 책임감 더 무거워” [화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배우 최희서가 신비로우면서도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최희서는 최근 디지털매거진 ‘지오아미코리아(GIOAMI KOREA)’와 함께 한 화보 촬영에서 지난해를 빛낸 여배우답게 팔색조 자태를 보여줬다. 겨울에 어울리는 따뜻한 니트 패션과 활기 넘치는 데님 스타일 등 다양한 룩을 소화했다. 또 긴 머리카락을 자연스럽게 늘어뜨리는가 하면 펑키한 펌 헤어로 과감한 변신을 시도하기도 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최희서는 지난해 무려 6개 신인여우상, 1개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행복한 것보다 책임감이 더 무겁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시상식에서 큰 상을 타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하지만 2017년 가장 좋았던 것은 영화 촬영 현장이었다. ‘박열’ 같은 작품을 통해 이준익 감독님, 이제훈 선배님과 호흡하게 돼 너무나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최희서는 “어린 나이에 한 작품으로 ‘빵’ 뜨고 영화제 상을 휩쓸었다면 마냥 행복했을 수 있다. 하지만 이제 걸어온 길에 조금씩 열매를 맺는 과정이라, 다음 작품에 대한 책임감이 더 커진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최희서는 “영화뿐 아니라 드라마로도 많이 찾아뵙고 싶다. 장르물을 좋아하는데, 개인적으로 tvN ‘비밀의 숲’을 재미있게 봤다. ‘비밀의 숲’ 작가님이 불러주신다면 당장 출연할 것”이라며 웃었다. 한편 더 많은 최희서의 화보는 ‘지오아미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및 SNS 채널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지오아미코리아
연예 [룩@재팬] '신혼' 미야자키 아오이, 결혼 소감 묻자 한 말 [TV리포트=박설이 기자] V6 오카다 준이치와 결혼한 배우 미야자키 아오이가 결혼 소감을 묻자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미야자키 아오이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모 브랜드 CM 발표회에 참석했다. 결혼 발표 이후 첫 공식 석상이다. 일본 데일리 스포츠에 따르면 이날 미야자키 아오이는 "결혼 축하한다"는 취재진의 축하 인사에 "감사합니다"라고 세 번 답했다. 이어 "행복하냐"는 추가 질문에 미야자키 아오이는 결혼에 대한 더 이상의 언급이 부담스러운 듯 미소와 함께 꾸벅 인사만 하고는 현장을 떠났다. 오카다 준이치와 미야자키 아오이는 2008년 영화 '음지와 양지에 핀다'로 인연을 맺은 뒤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미야자키 아오이는 배우 타카오카 소스케와 결혼한 상태여서 불륜 의혹으로 비난을 받은 바. 미야자키 아오이는 2011년 타카오카 소스케와 이혼했으며, 2015년 오카다 준이치와의 열애가 현지 주간지를 통해 재차 보도됐다. 지난해 10월에는 도쿄에 5억 엔 대저택을 건설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고, 12월 말 오카다 준이치가 팬클럽 회원용 메시지를 통해 미야자키 아오이와의 결혼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미야자키 아오이, 오카다 준이치
연예 [단독] 김은희 신작 '킹덤' 스태프 오늘(16일) 사망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드라마 '킹덤' 스태프가 사망했다. 16일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킹덤' 미술 스태프 고모 씨가 오늘(16일)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관계자에 따르면 고 씨는 12일 촬영을 마치고 귀가 중 어지럼증을 호소하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대동맥류가 2cm 가량 찢어져 뇌사판정을 받고 건대병원에 입원했으나 끝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씨의 사망으로 예정된 촬영 스케줄은 전면 취소됐다. 앞서 tvN 드라마 '화유기' 촬영장 조명 설치 작업을 하던 스태프가 3m 높이에서 추락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해 드라마 제작 현장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진 상황. 이 가운데 또 다시 발생한 스태프 사고로 우려가 커지는 상황. 이와 관련 '킹덤' 제작사 에이스토리 대표는 이날 TV리포트와 통화에서 "사망 전 이틀은 촬영 스케줄이 없어 쉬었다. 과로사는 사실 무근"이라며 "표준계약서도 작성했고 스태프 보험도 모두 가입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킹덤'은 조선의 왕세자가 의문의 역병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나라 전체를 위협하는 잔혹한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총 6부작으로 넷플릭스에서 제작하는 첫 한국 드라마다. 제작비는 100억 원 규모. '터널', '끝까지 간다'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을 맡고 '싸인'의 김은희 작가가 극본을 집필했다.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등이 출연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