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콕TV] “좋은 일만 있었으면”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꺼낸 진심

기사입력 2017-10-13 11:44:37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악마의 재능기부’ 신정환이 다시 한 번 진심을 말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 악마의 재능기부’(이하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20여 년 만에 뭉친 룰라와 컨츄리꼬꼬가 신인 시절 비화를 털어났다. 신정환은 멤버들 앞에서 차진 입담을 선보이며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이날 방송에서 신정환, 탁재훈, 이상민, 채리나, 김지현이 한자리에 모여 신인 시절 있었던 다양한 에피소드를 회상했다. 컨츄리꼬꼬 결성 시 두 사람의 의견이 맞지 않아 이상민이 고군분투 했던 이야기부터 김지현이 끊임없이 잔소리를 하는 신정환에게 분노했던 사연, 클럽에서 운동부 10명과 맞닥뜨린 사건 등 잠들어 있던 비하인드 스토리가 쏟아져 나왔다.



특히 절친한 멤버들 앞에서 한결 자연스러워진 신정환은 탁재훈과 티격태격하며 입담을 펼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 이들은 ‘날개 잃은 천사’ 등 추억의 노래를 함께 부르며 흥겨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신정환은 “이렇게 만나서 얘기하고 오순도순 할 수 있었던 게 95년도 이후 처음이다. 옛날 생각이 많이 났다”며 “(멤버들은) 가족 같은 존재고 항상 고맙다. 모두에게 좋은 일들만 있었으면 좋겠다”는 진심을 전했다.



또한 신정환과 탁재훈은 다시 자신들의 재능을 필요로 하는 곳을 찾아 나섰다. 지난 주 방송된 핸드폰 가게 홍보 행사, 영어 학원 요트파티 진행에 이어 이번 주에도 다양한 행사 의뢰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먼저 두 사람을 모델 삼아 취업용 포트폴리오 사진을 찍고 싶다는 고등학생들을 찾았다. 모델이라는 말에 긴장한 것도 잠시, 두 사람은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촬영 콘셉트를 소화해냈고 학생들은 실력을 발휘해 멋진 사진들을 탄생시켰다.



다음으로는 축가를 의뢰한 신랑신부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부부에게 소중하고 중요한 날인 만큼 신정환, 탁재훈은 어느 때보다 열심히 무대를 준비했다. 돌아온 컨츄리꼬꼬의 무대는 신랑 신부와 하객들의 흥을 돋우기 충분했고, 두 사람은 찰떡케미를 뽐내며 ‘오! 해피’를 열창, 부부의 앞날을 축복했다.



방송 말미에는 한강변에서 깜짝 팬미팅을 연 신정환, 탁재훈의 모습이 짧게 공개됐다. 탁재훈의 팬들은 하나 둘씩 찾아와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반면, 신정환의 팬은 나타날 기미가 없어 과연 팬미팅이 성공적으로 진행됐을지 차주 방송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악마의 재능기부’는 7년간의 자숙 끝에 복귀하는 신정환과 그의 파트너 탁재훈이 선보이는 신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Mnet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