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음악을 타고"…'안단테' 카이♥김진경, 로맨스 본격화?

기사입력 2017-10-13 10:23:3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가영 기자] 카이와 김진경의 심쿵로맨스가 시작되는 것일까.



KBS1 일요드라마 안단테(연출 박기호, 극본 박선자, 권기경, 제작 유비컬쳐)측이 청춘의 두근거림과 설렘을 전하며 연예세포를 자극하는 카이와 김진경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카이와 김진경은 편의점 의자에 앉아 함께 음악을 듣고 있다. 이어폰을 나누어 끼고 나란히 앉아 음악을 듣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CF속 한 장면을 보는 듯 싱그럽고 로맨틱하다.



수줍은 마음에 김진경을 바로 쳐다보지 못하던 카이는 음악에 빠져 자신의 시선을 느끼지 못하는 듯한 김진경의 모습에 용기를 내 고개를 돌려 김진경을 바라보고 있다. 무심한 듯 시크한 표정으로 음악에 집중하고 있는 김진경을 향한 카이의 두 눈에는 달콤한 애정이 가득 담겨있어 보는 이들마저 설레게 한다.



카이는 시골로 전학 온 첫 날부터 김진경에게 반했고, 호감을 가지고 다가서려 하지만 김진경은 좀처럼 마음을 주지 않고 있는 상황. 지난 방송에서 김진경은 버스를 놓쳐 허둥대는 카이의 모습이 귀엽다는 듯 미소를 지으며 바라보다 자신의 스쿠터에 태워 집에 데려다 주었다. 다음 날 아침 등굣길에서 만난 김진경에게 카이는 반갑게 인사했지만 그녀는 아무일 없었다는 듯 여전히 차가운 표정으로 무시하고 지나갔다.



하지만, 수업에도 참여하지 않고 친구를 비롯해 모든 것에 무관심했던 김진경이 카이와 관련된 일에는 관심을 보이고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조금씩 포착되고 있다.



김진경의 숨긴 진심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카이와 김진경이 로맨틱한 분위기에 빠져있는 사진이 공개되어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카이와 김진경의 풋풋한 사랑이야기가 이번 주부터 본격 가동될 것인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안단테’는 전형적인 도시 아이 시경이 수상한 시골의 한 고등학교로 전학가면서 난생 처음 겪는 기묘한 체험들을 통해 진정한 삶과 사랑의 의미를 깨우치게 되는 청춘감성 회생 드라마.



‘안단테’ 4회는 오는 15일(일) 오전 10시 10분 KBS1를 통해 방송된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1 '안단테'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