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어쩌다 어른’ 이상민, 바닥 친 남자의 상승이야기

기사입력 2017-10-13 06:50:29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실패자란 낙인을 벗고 희망전도사로 거듭나기까지. 이상민이 곡절의 시간과 희망의 미래를 고백했다. 



12일 tvN ‘어쩌다 어른’에선 이상민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힘들었던 시절 위로가 되었던 노래로 전인권의 ‘다시 이제부터’를 꼽았다. 그는 영화 ‘홀리데이’ 제작자와 인연이 있다며 “작품 삽입곡에 대한 상의를 했는데 이 영화의 수록곡인 ‘다시 이제부터’가 바로 그 곡이다. 전인권의 목소리로 만나는 번안 곡인데 3분도 채 되지 않는 아주 짧은 곡이다”라며 해당 노래를 소개했다. 



“이 곡의 가사와 전인권의 목소리와 곡 자체의 흐름이 나의 처지를 대변해준 느낌이었다”라는 것이 이상민의 설명. 



그는 “내가 지금 어디쯤 와있지? 여기가 바닥이지? 이젠 더 없겠지? 끝이 없는 바닥을 향해 곤두박질치는 나의 현실을 이 노래가 되돌아보게 해줬다. 과거를 잊고 이제부터 다시 시작하자. 그런 마음으로 받아들이게 된 곡이다”라며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이날 덤덤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던 이상민이나 걷잡을 수 없는 채무에 ‘사기꾼’ ‘실패자’란 낙인이 찍혀 손가락질 받아야 했던 과거에 이르면 그는 끝내 울컥한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이상민은 다시 일어서자는 일념으로 시련을 이겨낸 바. 그는 어느새 ‘희망전도사’로 밝은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었다. 



이날 이상민은 “난 여기서 가장 못난 놈이다. 그런데 정말 힘들어도, 세상에 그 사람을 그저 힘들게 내버려두진 않더라. 주어진 오늘이 힘들더라도 현실을 받아들이고 하루하루를 보내면 나도 모르는 사이에 생각지도 않은 길이 열리더라”며 희망론을 폈다. 



그는 또 “이제부터 여러분들에게 실망을 시켜드리지 않도록. ‘이상민, 망했지만 다시 일어서서 남은 삶을 열심히 살았지’ 이런 얘기를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살겠다”라고 약속하는 것으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tvN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