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빈-솜이 “꿈은 ‘더유닛’ 최종 멤버…다이아에 보탬” [인터뷰]

기사입력 2017-10-05 11:55:53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그룹 다이아 멤버 예빈과 솜이가 연습생으로 돌아갔다. 며칠 전까지 다이아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예빈과 솜이. 하지만 현재는 KBS2 ‘더유닛’ 도전자로 또 다른 아이돌 그룹 데뷔를 꿈꾸고 있다.



예빈과 솜이는 지난 9월 29일부터 KBS2 ‘더유닛’ 녹화를 시작했다. 300여명의 도전자 사이 예빈과 솜이는 매력과 실력을 뽐내기 위해 분투 중이다. 이에 앞서 예빈과 솜이는 TV리포트와 만나 ‘더유닛’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예빈은 “다이아로 데뷔 후 통통 튀는 발랄한 무대를 많이 보여드렸다. ‘더유닛’에서는 어쿠스틱 기타를 연주하면서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더유닛’을 통해 얻고 싶은 게 많다.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하나씩 제대로 이뤄나가고 싶다. 꼭 제 목소리를 알려드리겠다. 제가 숫자 7을 좋아하는데, 7등이 되면 좋겠다”고 웃었다.



다이아에 중간 투입된 솜이 역시 ‘더유닛’은 또 다른 모험이다. 솜이는 “많은 곳에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하겠다. 가끔 엉뚱하단 말을 듣긴 하지만, 저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웃을 수 있고 행복해졌으면 좋겠다”면서 “그룹 다이아를, 다이아의 노래를, 막내 솜이를 더 많은 분들게 알려드리고 싶다”고 당찬 모습을 보였다.



예빈은 다이아 멤버 정채연과 각별한 사이. 정채연은 지난해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에 출연, 최종 아이오아이(I.O.I) 멤버로 발탁된 바 있다. 예빈은 정채연에게 특별한 조언을 받았을까.





“지금처럼 묵묵히 열심히 하라고,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응원을 해줬어요. 진지하게 조언을 해주는 채연이가 어른스러워 보여서 의지가 많이 됐고 정말 고마웠어요.(웃음)”



다이아는 2016년에는 정채연과 기희현이, 2017년에는 예빈과 솜이 오디션에 출격한다. 이 때문에 다이아 팬들의 불만도 새어나오고 있는 상황. 하지만 다이아와 지켜주는 팬들을 위해 예빈과 솜이는 오디션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르단다.





예빈은 “항상 옆에서 응원해주고 함께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꼭 멋지고 자랑스러운 가수, 예빈이 되겠다. 제가 파워 긍정이다. 항상 밝고 씩씩한 예빈이로 함께 하겠다”고, 솜이는 “멤버 언니들이 너무 욕심부리지 말고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오라고 조언해줬다. 언니들의 조언대로 조급하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 언제 어디서든 씩씩하고 똑부러지게 최선을 다하는 솜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예빈과 솜이는 ‘더 유닛’으로 최종 그룹 멤버 발탁을 최종 꿈으로 정했다. 크게 꿈과 목표를 가졌을 때 이루고자하는 노력을 키울 수 있다는 믿음에서 비롯됐다. 예빈과 솜이는 ‘더유닛’에서 기획하는 프로젝트 9인조 걸그룹 멤버로 무대에 설 수 있을까.



“다이아는 아직 100점 그룹이 아닙니다. 그래서 저희가 ‘더유닛’에서 열심히 노력해 모두가 행운을 누릴 수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볼게요. 언젠가 100점 다이아가 될 수 있도록 저희가 보탬이 되겠습니다. 파이팅입니다. 하하”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문수지 기자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