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수' 처절 조진웅vs악인 송승헌…20대 김구의 625일[종합]

기사입력 2017-09-27 16:52:11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나는 그날 짐승 한마리를 죽였을 뿐이다."



27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열린 영화 '대장 김창수'(이원태 감독) 언론시사회에는 이원태 감독을 비롯, 배우 조진웅, 송승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김구)가 인천 감옥소 조선인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625일을 그린 영화다.



영화는 김창수가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인 그 이후 감옥 안에서 펼쳐지는 드라마에 주목한다. 김창수는 나라는 물론, 죄수들마저 자신에게 등돌린 절망의 끝에서 죄수들에게 글을 가르치고 소장을 대신 써주며 억울한 사연을 해소해준다. 김창수 덕분에 죄수들은 현실에 눈을 뜨고 변화를 꿈꾼다.



김창수는 동학 농민 운동에 가담하고 잘못된 것을 바로 잡겠다는 투지로 살아왔던 외골수 청년. 영화에서는 김창수가 시해범을 죽이게 되기까지의 과정보다, 고통을 견뎌내는 것밖에 할 줄 모르던 김창수가 자신이 해야 할 일을 깨우치게 된 과정을 투박하고 잔잔하게 그려냈다. 



이 과정이 때로는 처절하게, 때로는 유머러스하게, 때로는 따뜻하게 그려진다. 유머와 묵직한 드라마의 전환이 제 궤도를 찾기까진 시간이 꽤 걸린다. 초반 덜컹거리는 연출을 배우들의 연기가 든든히 잡아준다. 탁 트인 대자연 풍광, 미쟝센도 압도적이다.





김창수 역을 맡은 조진웅은 벼랑 끝에 선 인물을 처절하면서도 들끓는 에너지로 스크린을 꽉 채운다. 조진웅과 함께 앙상블을 쌓아올린 정만식, 정진영, 신정근, 유승목, 정규수, 이서원, 곽동연 등 조연들이 영화에 인간미를 불어넣는다. 고종 역으로 우정출연한 이선균은 풍전등화에 놓인 인물의 고뇌를 짧은 분량이지만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감옥을 지옥으로 만든 소장 강형식 역의 송승헌은 다소 아쉽다. 캐릭터가 시종 폭력적으로만 그려져 악역인 것을 감안하더라도 설득력이 부족하다. 



김구의 20대 시절을 연기한 조진웅은 "처음엔 김구 선생님 역이라고 해서 못하겠다고 했다. 부담스러웠다. 시간이 지나 시나리오를 봤더니 김창수는 그저 평범한 한 사람이었다. 우리 나라 구국 초석이 돼 가는 이야기를 그린 만큼 누구나 소통할 수 있는 이야기라 싶었다"고 전했다.



감독은 "너무 작고 초라한 상해임시정부를 보고 눈물이 나더라. 김구 선생님의 이야기를 쉽고 재밌게 만들어 많은 사람이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빛나는 순간 말고 암흑과 고통의 시간, 그들이 왜 그런 삶을 살게 됐는지에 알리고 싶었다. 절망에 선 김창수가 절망을 이긴 이야기"라고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대장 김창수'는 10월 19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 영화 '대장 김창수' 스틸


?명이

함께 기사를

보고 있습니다.

TV리포트 실시간 BEST 5

연예 [리폿@이슈] "단숨에 35%"…'서영이'→'황금빛' 소현경, 돌아온 신의 필력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심상치 않다. 시청률 35%(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16회는 시청률 35%를 돌파했다. 단 16회만에 세운 기록. 아직 많이 남아있는 스토리를 생각해본다면 앞으로 시청률은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 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 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신혜선, 박시후, 이태환, 서은수 등이 출연하며 사랑 받고 있다. 특히 극중 양미정(김혜옥)이 진짜 재벌가의 딸 서지수(서은수) 대신 친딸 서지안(신혜선)을 재벌가로 보내는 어마어마한 일을 저지르며 극의 흥미는 더해진 상황. 비밀이 언제 탄로날까,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쫄깃하게 만들고 있다. '황금빛 내 인생' 소현경 작가는 '내 딸 서영이'로 KBS 주말극의 시청률 역사를 쓴 인물. '내 딸 서영이'는 가깝고도 먼 사이인 아버지와 딸의 사랑과 화해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중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 표현들이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당시 최고 시청률 47.6%를 돌파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내 딸 서영이'에 이어 '황금빛 내 인생'까지. 4년 반 만에 KBS 주말극으로 컴백한 소현경 작가가 안방 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중. 시청률 침체 시대에 날아온 '황금빛 내 인생'.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연예 [리폿@이슈] '마녀' 윤현민→'저글러스' 백진희, 바람직한 바통터치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배우 윤현민에 이어 백진희다. 공개 열애 중인 두 사람이 KBS 월화극 바통을 주고 받으며 열일을 펼칠 예정이다. 23일 백진희 소속사 측 관계자는TV리포트에 "'저글러스' 출연 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12월 방송 예정인 KBS2 '저글러스'는 헌신과 순종의 서포터 정신으로 살아온 수동형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오피스 드라마. 강혜정, 최다니엘, 이원근이 출연을 확정했다. 백진희는 좌윤이 역을 제안 받고 검토 중. 그가 출연 논의 중인 좌윤이는 천성이 밝고 싹싹하며 리더를 곁에서 챙기고 보조하는 재능이 탁월한 인물이다. 백진희가 '저글러스' 출연을 확정한다면 공개 열애 중인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받아 KBS 월화극을 책임지게 된 것. 현재 윤현민은 KBS2 '마녀의 법정'에 출연 중이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 무한 직진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에이스 독종마녀 검사 마이듬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본투비 훈남 초임 검사 여진욱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 정려원, 윤현민, 김여진, 전광렬 등이 출연 중이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던 SBS '사랑의 온도'를 꺾고 동시간대 1위에 오르며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 윤현민은 의사에서 검사가 된 여진욱 역을 맡아 맹활약 중. 특히 출세에 눈이 먼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달리 피해자들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휴머니즘' 검사로 안방 극장에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마녀의 법정' 윤현민의 바통을 이어 받을 '저글러스' 백진희. 열애와 일,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 공개 열애 커플의 활약이 돋보인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